• 최종편집 2019-09-20(금)

산업부, 핵심뿌리기술 지정요건 정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관련고시 전부 개정…지정 기준·절차 구체화

 

정부가 핵심뿌리기술의 지정 기준과 절차를 구체화하는 등 지정요건 정비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핵심뿌리기술 고시’를 ‘핵심뿌리기술과 지정요건 등에 관한 고시’로 전부 개정했다. 핵심뿌리기술 고시는 뿌리기술전문기업의 기본 요건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뿌리기술전문기업은 핵심뿌리기술을 보유하고 총매출액 중 뿌리기술을 이용한 사업의 매출액이 50% 이상인 기업이다.

 

하지만 산업부 규제개혁위원회는 기존 핵심뿌리기술 고시가 상위법에서 위임한 핵심뿌리기술의 지정요건을 구체화하지 못하고 있으며 고시 이름만으로는 그 내용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개선을 권고했다. 이에 산업부는 고시명에 고시 내용을 포함해 바꾸고 기존 개조식 고시를 조문식으로 고쳤다.

 

또한 고시 제3조에 뿌리산업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 시행령 제16조에서 위임한 핵심뿌리기술 지정요건을 구체적으로 반영했다. 기존 고시가 지정요건 중 하나로 ‘주력산업 및 신성장동력 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라고만 적었다면, 여기에 ‘수출, 고용 등 국민경제 기반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다 자세한 기준을 추가했다.

 

‘해당 분야의 연구 동향 및 기술 확산 효과 등을 종합적 고려’한다고 돼 있는 내용은 ‘해당 기술의 확보, 난이도 등 해당 분야의 연구 동향’, ‘해당 뿌리산업 및 연관 산업으로의 기술 확산 효과’, ‘평가위원회에서 중요하다고 인정한 사항’ 등으로 세분화했다.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 제14조에 따라 시행돼 온 핵심뿌리기술 지정 절차는 ‘수요 조사-연구회 운영-평가위원회(산학연 전문가)-의견 수렴-고시’ 순으로 상세하게 제시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고시 개정으로 국민이 정부에서 핵심뿌리기술을 어떤 기준과 절차를 통해 지정하는지 명확하게 알 수 있어 더욱 투명하고 공정한 행정이 구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2019년 9월 10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48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업부, 핵심뿌리기술 지정요건 정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