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목)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4차산업혁명시대 대비 산업구조 혁신 등 주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anccc.jpg

 

세계로 열린 도시·동서균형발전·소통과 협치에 최우선

 
“민선6기 ‘대구혁신 시즌1’이 미래의 먹거리를 위해 대구의 산업구조를 바꾸고, 인프라를 조성하는 등 기반을 마련하는 과정이었다면, 민선7기 ‘대구혁신 시즌2’는 이러한 기반을 바탕으로 대구를 행복공동체로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대구행복공동체 실현을 위해 중단 없는 혁신을 이어가겠다는 권영진 시장의 당찬 각오다.
 
권 시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산업구조의 혁신, 내륙의 닫힌 도시에서 세계로 열린 도시로의 혁신, 도시공간구조 개선을 통한 동서균형발전의 혁신, 시민과 소통하고 협치하는 혁신을 위해 지난 5년간 쉼없이 달려왔으며, 이제는 그 결과물들이 눈앞에 하나둘씩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권 시장은 지역의 3대 현안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신청사, 맑은 물 확보 등을 꼽으며, 신공항 건설의 연내 최종 이전부지 선정, 낙동강 물 문제 해소 업무협약 체결, 신청사건립공론화 추진위원회 구성 및 연내 신청사 입지 확정 등 차질없는 진행을 강조했다.
 
특히 그는 대구광역시가 세계적 물산업 허브도시로 도약하고 있다며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완공으로 기업유치 24개사, 투자유치 2174억원, 고용창출 856명의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5월 한국물기술인증원 유치로 관련 기업에 대한 원스톱지원시스템을 실현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대구는 최근 미래자동차의 메카로 부상하고 있다. 지난 국내 최초 1톤 전기화물차 ‘칼마토’의 양산이 이뤄졌고, 지난 2015년 64대의 전기자동차가 올해 5월기준 8593대까지 늘었다. 설치된 공용충전기도 5월 현재 1398기에 달한다. 그밖에도 현대로보틱스 본사 대구 이전, 롯데케미칼 생산공장 준공, IMC그룹 신규 투자유치, 쿠팡 물류센터 국가산단 입주확정 등 대규모 투자유치가 이뤄지고 있다.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성장동력 창출과 관련해 권 시장은 “1조2880억원이 투입되는 대구산업선 철도의 예타면제가 올 1월 확정돼 2027년까지 공사가 진행된다. 그리고 703억원이 투입되는 서대구 고속철도역도 올 3월 착공 2021년 완공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듭 그는 “대구형 청년보장제(5개 프로젝트 50개 사업, 902억원), 대경혁신인재양성프로젝트(미래산업 8대 분야 혁신인재 3000명 양성) 등 청년이 꿈꾸는 도시를 건설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되고 있으며, 시민안전보험 시행, 대구사회서비스원 개원 등 따뜻한 사회안전망 구축에도 힘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과 관련해서는 군 공항 단독이전은 소음피해, 고도제한 등으로 인해 기피시설로 인식되고 있어 현실적으로 받아 줄 지자체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대구는 민항과 함께 통합이전하기 때문에 이전후보지인 군위와 의성에서 적극 유치의사를 표명하고 있으며, 경북도에서도 통합이전을 전제로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 중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 확정과 이전부지 선정계획 수립·공고가 예정되어 있으며, 내달 지자체 주민투표 및 유치신청을 거쳐 오는 11월 최종 이전지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의 물산업 육성과 관련 권 시장은 “대구는 세계물포럼 성공개최,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매년 개최, 미국·네덜란드·중국 등 세계 최대 물시장 도시와 MOU 체결을 통한 글로벌 네트워트 구축으로 관련 노하우와 기술을 축적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하우와 국제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물산업클러스터와한국물기술인증원을 통해 기술경쟁력이 뛰어난 물기업의 해외진출을 전략적으로 지원하여 물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거듭 그는 “2025년까지 세계적 기술 10개, 수출 7000억원, 신규 일자리 1만5000개 창출로 대구를 글로벌 물산업 허브도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영호남을 대표하는 내륙중추 도시인 대구와 광주는 달빛동맹을 맺고, 민간 중심의 교류 협력 확대를 통해 정서적 벽과 지역 이기주의를 해소하려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권 시장은 “2009년 7월부터 달빛동맹을 추진해 오고 있으며, 현재 SOC, 경제산업, 문화체육 등 5개 분야 33개 공동협력과제를 추진 중에 있다”며 “국민대통합의 대표 선도모델로 자리매김하고, 경제동맹 및 정치동맹 파트너로서 협력의 폭을 더욱 넓혀가고 있다. 달빛동맹은 수도권과 지방의 양극화를 극복하고, 화해와 상생 통합으로 남부권 공동 번영과 국가균형발전에 적극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영진 시장은 끝으로 대구시민들에게 “5년전 그 누구도 알아주지 않았던 변화와 혁신의 노력이 이제는 눈앞의 결과물로 하나 둘씩 나오고 있다. 남은 3년간도 눈앞의 인기에 영합하지 않는 시정 펼칠 것”이라며 “대구가 왔던 길이 역사가 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길이 되어 대구가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다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250만 대구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을 맺었다.
 
/2019년 9월 5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87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4차산업혁명시대 대비 산업구조 혁신 등 주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