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20(금)

전국 일반분양물량 전년比 4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월 전국 3만6000가구 분양…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영향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10월 시행을 앞두고 이달 전국에서 쏟아지는 분양물량이 봇물을 이룰 전망이다.

 

부동산 정보서비스 직방이 올해 8월 분양 예정 단지를 조사한 결과, 전국 39개 단지에서 3만6087가구가 분양될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 물량은 2만8143가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총 가구수는 328%(3배 이상), 일반분양분은 399%(약 4배) 증가한 수준이다.

 

전국에서 공급하는 3만6087가구 중 2만5502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된다. 이 중 경기도가 1만9072가구로 가장 많다. 지방에서는 1만585가구의 분양이 예정돼 있다.

 

서울의 경우 송파·동작구 등지에서 재건축·재개발 아파트가 공급되면서 7개 단지, 5253가구가 시장에 풀릴 예정이다. 다만 분양시장에 대한 추가 규제 시행이 예정 물량에 영향을 줄 것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 6∼7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관리기준 강화에 이어 고분양가 관리지역 추가지정 등 부동산 정책이 연이어 발표됐다. 이에 수도권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분양 연기가 잇따랐다. 최근 정부가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 도입키로 하면서 분양시기 조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직방 관계자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검토 등 정책 변화 여부에 따라 이달 분양예정 물량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세부 시행방안 등에 대해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건설사들은 분양시점을 결정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주택 공급자인 건설사는 물론, 재건축·재개발 조합도 서둘러 분양을 해야 할지 아니면 좀 더 지켜봐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핀셋규제가 이뤄질 것으로 전해지면서 눈치보기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9년 8월 16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56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 일반분양물량 전년比 4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