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7(토)

생태하천복원 20여년, 하천에 생명이 돌아온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환경부 생태하천복원사업, 지난해까지 200개소·총 1538㎞ 복원

 
우리나라의 급격한 산업화·도시화는 각종 오·폐수를 하천으로 유입시켰다. 하지만, 하천정비가 통수기능과 콘크리트 제방화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하천은 오염된 수질과 악취 등 기피공간으로 전락했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 1987년부터 오염하천정화사업을 시작했고, 2002년에는 자연형 하천 복원사업으로 전환되며, 실질적인 생태하천복원 사업이 진행되기 시작했다. 특히 2009년부터는 하천의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에 초점을 두고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며 생명이 서식하는 하천으로의 복원에 집중하고 있다.
 
생태하천 조성을 위해서는 자연친화적이면서 내력이 강한 독창적 재료의 개발과 함께 이를 실행할 수 있는 기술과 경제성 극대화하는 공법의 개발을 필요로 했다. 이에 현재 관련 업체들은 식생호안블록을 비롯해, 어도 및 여울조성, 수생식물 식재 등 다종다양한 기술을 개발 적용하고 있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2011년 생태하천 복원 기술지침서를 제작, 업계에 배포해 기술개발 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생태하천복원 사업을 통해 국가하천 및 각 지자체 하천의 생태하천 복원을 적극 돕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까지 생태하천복원사업을 통해 복원한 생태하천의 길이는 1538㎞에 이른다. 개소수로는 200여 개소에 달한다. 하지만, 올해 환경부는 생태하천복원 사업 예산을 줄이는 등 악재도 잇따르고 있다. 올해 생태하천복원사업(지역자율)은 지난해 1435억5800만원에서 909억2800만원으로 약 500억원가량 축소됐다. 다만, 각 지자체를 중심으로 추가경정예산 편성시 생태하천복원사업에 비중을 두는 경우도 적지 않아 축소 규모는 제한적이다.
 
국내 생태하천복원의 역사를 살펴보면 모든 복원이 성공적이지는 못했다. 특히 초창기 자연친화적인 하천공법으로 시행된 많은 하천들이 집중호우와 홍수의 피해를 견디지 못 하면서 하천정비의 목적을 상실하기도 했다. 또 일부는 생태환경에 대한 충분한 사전조사 없이 공사를 진행해 기존 토목공사와 다를 바 없는 하천복원이 이뤄지기도 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제대로 된 복원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하천의 오염과 생태계의 훼손 또는 교란을 일으키는 원인을 먼저 파악해야 한다. 그리고 단순히 하도 공간을 넘어 유역 내 토지이용, 오염원 관리, 생물의 이동통로 등 하천의 종·횡적인 연속성을 고려한 복원계획이 수립될 필요가 있다. 그 다음 단계에서는 수질 개선을 위해 오염된 퇴적물을 준설하거나 습지 등 수질정화시설을 조성한다. 그리고 생물 서식환경 개선을 위해 여울, 소, 어도, 자연재료의 호안 등을 설치해 생물 종에 적합한 서식처를 조성한다.
 
이와관련 자연형 생태하천복원 전문기업 (주)인우에코텍 이영렬 회장은 “생태하천 복원은 식생녹화와 자연생태계를 복원할 뿐 아니라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이 스스로 복원할 수 있는 능력을 회복토록 도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다양한 식생매트·호안블럭 공법이 개발되어 적용되고 있지만, 경제성·안전성·시공편의성·유지관리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우수하고 검증된 제품을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생태하천복원은 사업이 완료된 후에도 수년간 수질 및 수생태계 모니터링을 실시하며 주민들과 함께 환경체험, 하천 유지관리 활동 등 사후관리를 통해 생태복원 효과를 지속해 나갈 필요가 있다. 일부 하천의 경우 생태하천 복원후 지자체 관리가 소홀하면서 예산만 들이붓고 생태복원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오명을 쓰기도 하기 대문이다.
 
/2019년 8월 1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57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태하천복원 20여년, 하천에 생명이 돌아온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