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금)

상조상품 불완전 판매 ‘주의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만기 후 1~10년 지나야 100% 환급

 
최근 상조업체들이 불완전 상품을 판매하고 있어 소비자들은 관련 계약 내용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상조상품의 불완전 판매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공정위에 의하면 만기 후 일정 기간이 지나야 100%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상조상품은 19개 업체의 59개다. 조사 대상은 선수금 100억원이상인 50개 업체다.
 
상당수 상조상품은 만기 후 최소 1년에서 최대 10년이 지나야 100% 환급을 해줬다. 실제 상조업계 1위 업체인 프리드라이프의 ‘프리드396플러스A’와 ‘프리드498플러스’는 만기 후 10년이 지나야 100% 환급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으나 소비자들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러한 상품 출시는 올해 초 상조사 자본금 15억원 충족 시행으로 소비자의 해약신청이 급증하면서 이를 억제하기 위한 상조사의 고육책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또 가전제품 등과 결합한 상조상품 가입 시에도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상조사들은 소비자가 결합상품의 납입 만기 후 계약을 해제하면 납입금 100%와 가전제품 가액에 해당하는 만기축하금까지 지급해주는 조건을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가전제품 납입금은 법적 보호 대상이 아니며, 상조사가 만기(최대 21년 5개월)전에 폐업하면 상조 납입금의 절반밖에 보상 받지 못한다. 심지어 남은 가전제품 가액에 대한 추심까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공정위는 상조업계의 구조조정으로 나타난 만기연장 등 소비자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사항들에 대해 선제적인 조치를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달 중 재정건전성 지표와 관련한 용역을 발주해 용역 결과를 토대로 법령개정 및 제도개선에 반영할 방침이다.
 
/2019년 8월 6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80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조상품 불완전 판매 ‘주의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