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목)

트럼프, 중국제품에 10% 추가관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입품 3000억달러 상당에 대해 다음달 1일부터 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중국산 수입품 3000억달러 상당에 대해 다음달 1일부터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중국이 미국 농산물을 대량 구매하기로 합의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다.
 
이같이 트위터를 통해 밝힌 트럼프 대통령은 관련 질문을 던지는 기자들에게 “자신이 이전 약속한 대로 25%까지, 또는 그 이상의 관세도 추가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거듭 그는 “시작은 10%에서 하지만, 25% 이상으로 인상될 수도 있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까지는 필요하다고 보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3차례 걸쳐 미국은 이미 중국 제품 2500억달러어치에 25% 관세를 물리고 있어 다음달 관세가 실제로 매겨지면 중국 제품 모두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 된다.
 
한편, 트럼프는 고위급 무역협상이 다음달 재개되고, 중국과 '포괄적인 무역합의'에 이르기를 희망한다고 말해 협상은 지속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관세 방침은 지금까지 진행돼온 추가 관세보다 더 많은 부담을 미국 소비자에게 부담시킬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및 기타 소비 가전, 운동화, 장난감 등과 같은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가 부과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2500억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매긴 바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수십억 달러를 추가 관세로 징수하고 있다. 절대적으로 인플레이션도 없고, 솔직히 미국 소비자들은 부담이 없다. 중국 부담이다”라며 “관세를 피하기 위해 기업들이 중국에서 빠져나가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나 사실 한 경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추가 관세를 부담하는 것은 중국도 아니고, 다른 어떤 나라도 아닌 미국 소비자들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백악관이 지난 3월 대통령에게 제출한 경제보고서에 의하면 추가 관세의 혜택은 미국 소비자들이 높은 상품 가격과 소비 감소로 부담하는 대가라는 것을 인정했다.
 
/2019년 8월 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41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중국제품에 10% 추가관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