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정비사업 물량 기근…주택건설업 ‘비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울 6곳 불과…HUG 고분양가 규제 영향

 

도시정비 사업 물량이 자취를 감추며 주택건설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업계에서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규제로 사업물량이 감소하면서 상반기 수주액이 전년대비 20%가량 줄어들었다고 전한다. 여기에 정부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을 예고하고 있어 일감이 아예 자취를 감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에 의하면 올 하반기 예정된 서울지역 도시정비 사업지는 6곳가량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강남권은 방배 삼익, 신반포18차, 신반포21차 등 3곳이며, 강북권은 한남3구역, 갈현1구역, 신용산역 북측 제2구역 등 3곳이 예정됐다. 규모는 1조5000억원을 웃도는 사업지부터 440억원 규모의 사업지까지 다양하다.

 

당장 이들 사업지에서는 현대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등이 수주전 채비에 나섰고, 나머지 기업들은 멀찌감치 떨어져 수주전을 관망하는 실정이다. 일각에서는 사업지가 부족하다 보니 출혈경쟁이 예상된다며 수주전을 시작하기 이전부터 발을 빼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일부 대기업들은 격전을 피하기 위한 대안으로 지방의 소규모 사업지까지 물색에 나서면서 중견건설사의 신규 일감 확보에도 경고등이 커졌다. 올 상반기의 경우 중견건설사들은 서울 등촌1구역, 신당8구역, 대구 중리지구, 달자01지구, 78태평아파트, 대전 대사동1구역, 삼성4구역 도시정비사업에서 맞대결을 펼쳤지만 모두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대형 건설사들은 올 상반기 수주한 정비사업 가운데 절반이상을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시공권을 따낸 것으로 드러났다.

 

올 상반기 시공능력평가 기준 상위 10개 건설사가 시공권을 따낸 사업지는 전국 총 25곳으로 이 가운데 14곳이 수의계약을 통해 시공사를 선정했다. 경쟁입찰을 통해 시공사를 선정한 곳은 총 11곳으로 조사됐다. 특히 상위 10위 건설사간 경쟁입찰이 성사된 곳은 11곳 중 단 4곳에 불과했다. 결국 중견건설사들이 경쟁입찰에 명함을 들이밀 곳이 적었다는 이야기로 해석된다.

 

/2019년 8월 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80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비사업 물량 기근…주택건설업 ‘비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