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금)

충남 우라늄 수돗물 ‘수면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인천 적수사태이어 수돗물 안전 의구심

 
최근 충청남도 지역의 수도시설 곳곳이 기준치 이상의 우라늄이 검출돼 주민들의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5월 말 인천지역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두 달 넘게 파장이 이어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국민들의 수돗물 불신은 극에 달한 상황이다.
 
충남도 등에 의하면 올해 1월과 2월 1100여 가구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청양군 정산정수장에서 기준치의 3배에 달하는 우라늄이 검출된 바 있다. 이어 충남 예산과 지난달 18일에는 천안에서도 기준치의 최대 135배나 되는 우라늄이 검출되며 불안감을 키웠다.
 
천안의 경우 올해 1분기 소규모 수도시설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수질검사 대상지 173곳 중 12곳의 우라늄 함량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특히 입장면 호당1리의 경우 물 1ℓ에서 우라늄 4.0636㎎이 검출됐다. 이는 기준치(0.03㎎/ℓ)의 135배를 웃도는 양이다. 우라늄이 검출된 곳은 지하수를 수돗물로 사용하는 목천읍과 입장·풍세·병천·성남면 마을들이다.
 
또한 지난달 25일에는 아산에서도 지하수를 수돗물로 사용하는 한 마을 상수도에서 기준치의 2배가 넘는 우라늄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나 충남도 전 지역이 우라늄 수돗물에서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지역의 상수도 보급률은 95.5%에 달한다. 하지만 읍·면 지역을 중심으로 173곳이 아직 광역상수도와 소규모 수도시설을 병행 사용하고 있다. 이는 광역상수도 사용 시 급수관 설치를 위해 자부담금을 내야하고 수돗물 사용료까지 내야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충남도는 우선 광역상수도를 음용수로 사용할 수 있도록 마을상수도를 폐지한 뒤 급수관 설치를 지원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지만, 아직까지 관련 현황이 취합되지 않아 연차적으로 계획을 수립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환경부가 지난 1분기 전국의 소규모 수도시설을 점검한 결과를 보면 우라늄이 환경부 기준치인 30㎍/ℓ를 초과한 곳만 충북 음성군과 경기 포천시 등 29곳에 달한다.
 
/2019년 8월 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58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 우라늄 수돗물 ‘수면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