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20(금)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대응 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한한돈협, 직적급여 금지 등 촉구…대형급식소 ‘불똥’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중국과 베트남 전역을 휩쓸고, 북한까지 전파되면서 국내 방역에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ASF는 음식물 잔반 등을 사료대신 돼지에 먹이는 직접급여가 주요 발병요인으로 꼽히면서 이달부터 직접급여가 전면 금지된다. 이미 이러한 내용이 담긴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의 이달 시행은 예고되어 왔다.   
 
이와관련 대한한돈협회는 지난달 ASF 방지를 위한 ‘전국 한돈 농가 총궐기 대회’를 개최하고, 직접급여 전면 금지 등을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그런데 돼지 직접급여 금지 조치로 인해 남은 음식물을 농가에 보내왔던 식당과 학교 등 대형급식소, 예식장·뷔페 등 급식업체들에 불똥이 튀었다. 현재 학교와 같은 집단 급식소의 경우 전문 업체와 위탁계약을 맺고 음식물류 폐기물을 처리하게 되어 있는데, 업체들은 대부분 이를 가져다 가축사료로 쓰거나 퇴비로 재활용하고 있다. 그리고 일부 돼지농가도 자체적으로 잔반을 가져다가 돼지나 개에게 먹이는 경우도 있어왔는데 이달부터 전면 금지되고 있는 것이다.  
 
이와는 별개로 돼지뿐만 아니라 소·닭·오리 등 모든 가축에게 남은 음식을 주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도 국회에 현재 발의된 상태이다. 이처럼 직접급여가 금지되면서 음식물처리비용이 최근 크게 오르자 학교 등에 비상이 걸렸다.
 
A초등학교 관계자는 “ℓ당 처리비용이 올 초 만해도 작년보다 크게 오르지 않다가 지금은 급등한 가격을 계약업체에서 요구하고 있다. 잔반처리보다 퇴비처리 비용이 더 들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이번 기회에 한 몫 잡으려는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처리업체들도 고민이 많다. 한 처리업체 대표는 “처리물량에 한계가 있는데 여기저기서 연락이 온다. 그리고 우리도 처리비용이 더 드는데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료를 먹여오던 돼지농가는 직접급여 전면금지를 반기고 있지만, 잔반을 먹여온 농가들의 경우 일반 사료로 바꿀 경우 수익성이 악화된다며 열(멸균)처리된 음식잔반에 대해서는 허용해달라고 요구하는 등 복잡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2019년 7월 5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96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대응 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