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도공, 가로등 ESCO사업 방식 개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하자보증기간 3년으로 단축…사업기간·자금분담 비율도 줄어

 
한국도로공사가 ESCO사업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는 고속도로 공용구간에 대한 LED조명 교체사업 조건이 대폭 완화되어 업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달 터널등·가로등 ESCO사업 개선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계약한 17건의 가로등 ESCO사업에의 소급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선안에 의하면 우선 ESCO사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사업기간을 모두 10년 이내로  정했다. 이는 지난해 계약한 17개 ESCO사업 중 진주, 담양 등지에서 교체사업을 수주한 ESCO 업체의 사업기간이 10년을 초과하면서 에너지공단의 자금지원 자격이 박탈된 것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위해 도로공사는 하자보증기간을 당초 9년~11.9년에서 3년으로 대폭 단축하고, 가로등의 경우 ESCO사업자가 100% 부담토록 한 교체자금도 20% 가량 도로공사가 선지급해 사업성도 높이기로 했다. 터널등의 경우 ESCO사업자와 도로공사가 각각 50%부담하는 현행 체계가 유지된다.
 
아울러, 도로공사는 ESCO사업에 1~2개 업체의 LED도로조명이 편중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기술평가도 상대평가 방식에서 절대평가 방식으로 바꿔 효율 기준 이상을 만족하면 모두 만점을 받도록 제도를 개선해 다양한 업체들의 참여를 유도키로 했다.
 
도로공사는 올해 예정된 ESCO사업 방식의 고속도로 공용구간 LED조명 교체사업도 개선안이 마련된 만큼 곧바로 본부 단위로 발주 준비를 서둘러 이르면 이달 중 사업자 선정에 나설 계획이다.
 
도로공사가 밝힌 올해 공용구간 LED조명 교체사업 규모는 가로등과 터널등을 합쳐 약 340억원 규모다. 올해 사업도 ESCO사업자가 파이낸싱을 거쳐 LED조명을 교체하면 절감된 전기료로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같은 도로공사의 행보에 올해 ESCO사업 시행여부에 촉각을 기울이던 LED조명 업계는 안도감을 나타내고 있다.
 
/2019년 7월 2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42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공, 가로등 ESCO사업 방식 개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