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4(금)

직장인 76%, 정년후 근로 원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일 희망 근무시간 6시간, 월급은 155만원

 

직장인 4명 중 3명은 정년 이후에도 일자리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128명을 대상으로 ‘정년 이후 희망하는 노후생활’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다. ‘정년 이후 급여가 적더라도 기회가 있다면 일하겠습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75.8%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정년 이후 희망하는 근무시간과 급여는 대체로 ‘하루 6시간, 월급 155만원’으로 나타났다.

 

희망 근무시간에 대한 질문에 ‘하루 6시간’이라는 응답자가 40.7%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하루 5시간’에 22.2%가 응답해 뒤를 이었다. 그리고 희망 월급 수준은 평균 155만원이었다. 연령대별로 20대(평균 153만원)와 30대(156만원) 직장인보다 40대(163만원)와 50대 이상(163만원) 직장인의 희망 월급이 더 많았다.

 

직장인들은 ‘향후 만족하는 노후생활을 위해 가장 갖추고 싶은 요건’(복수응답)으로는 ‘자산·경제력’을 1위(82.5%)로 꼽았다. 이어 ‘건강·체력’(78.5%), ‘직업, 계속 일하는 것’(41.9%)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만족스러운 노후생활을 위해 현재 준비하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37.%가 ‘있다’고 답했다. ‘노후자금(연금 등)을 준비’하는 직장인이 58.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계속 일하기 위한 자격증 취득 준비’(58.3%), ‘건강·체력관리’(47.9%), ‘취미·특기 만들기’(29.5%)등 순이다.

 

노후에 일하기 위해 자격증을 준비하는 직장인들은 ‘금융·재무회계’관련 자격증이 22.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IT·컴퓨터활용 21.9%, 부동산 18.9%, 건축 16.7%, 요리·제과제빵 15.4% 등이었다.

 

연령별로 선호하는 자격증은 20대가 IT·컴퓨터활용(39.8%), 30대가 ‘금융·재무회계’(20%), 40대 이상에서는 ‘부동산’(30%) 등이었다.

 

/2019년 5월 15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98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장인 76%, 정년후 근로 원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