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3(금)

한은 기준금리 인하 압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 불확실성·물가상승률 낮아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차단하는 가운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완화적 통화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기준금리 인하 압력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 금융통화 위원회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1.75%로 유지했다. 이 자리에서 한은 이주열 총재는 “경기, 물가에 대한 한은의 전망과 금융안정 상황을 감안할 때 현재로서는 기준금리 인하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을 원천 차단했다.
 
하지만 지난 2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 아세안(ASEAN)+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가 열린 피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화정책이 더 완화돼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말하기 적절치 않다”면서도 “국제통화기금(IMF) 조사단이 지난번에 왔을 때 재정뿐만 아니라 금융통화정책도 완화 기조로 가라고 권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아세안+3 거시경제감시기구(AMRO)도 역내 통화정책 기조를 긴축으로 가져가야 한다면서도 한국의 경우 완화적 기조로 가라고 권고했다”고도 언급했다. 이에 일부 언론들은 기준금리 인하의 필요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하지만,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한은 이주열 총재는 “현재로서는 기준금리 인하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추가경정예산(추경)의 국회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올해 정부 예산은 총지출 증가율이 9.5%로 확장적 수준이며, 이럴 때 정부는 기존 예산이 계획대로 효율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해 전월에 이어 이달에도 금리정책이 아닌 정부의 재정정책으로 경제 부진을 돌파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융 시장에서는 금리인하 기대감이 반영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고, 채권시장에 돈이 몰리면서 장단기 금리 역전현상이, 지난 3일 주식시장에는 기관투자자의 대규모 매도가 나타난 것이다. 한국은행에 기준금리 인하 압력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2019년 5월 9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89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은 기준금리 인하 압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