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3(금)

정부, 제약바이오산업 지원 확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연구개발·인력약성·수출지원 등 4779원 투입

 
정부가 제약바이오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2019년도 제1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개최하고 올해 4779억원을 투입해 제약산업을 육성·지원하기로 했다. 주요 추진과제는 연구개발(R&D) 지원, 인력양성, 수출지원, 제도개선 등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7년 12월에 발표한 ‘제2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5개년 종합계획’에 따라 지난해 4324억원을 투입한 바 있는데, 올해는 투입금액이 소폭 확대됐다.
 
우선 R&D 지원은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및 스마트 임상시험 인프라 구축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의 활용 활성화 등이다.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에 75억원을 투자하고 ‘스마트 임상시험 플랫폼 구축 지원 사업’에 28억원을 지원한다.
 
정보기술(IT)+바이오기술(BT) 융합형 신약개발 전문인력 및 바이오의약품 생산전문인력을 양성을 위해서는 인공지능(AI) 활용 신약개발 교육 및 홍보 신규사업 추진에 1억6000만원이 투입된다. 그밖에 오송 바이오생산시설에 실습용 GMP구축과 연간 200명 교육 실시에 20억70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출지원을 위해 ‘민·관 공동 시장개척 추진 협의체’를 운영하고, 한국 제약산업 홍보회와 채용 박람회 등의 개최도 지원 한다.
 
이외에 제도개선 부문에서는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제도 개편 추진 및 신속·효율적인 임상시험 수행을 위한 ‘IRB 심사 상호인증’을 2021년까지 시범운영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제약·바이오 산업은 혁신 성장을 통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국가 미래 기간산업의 핵심”이라며 “제약산업이 국민 건강을 책임지면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국가 기간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중심으로 가치 있는 논의의 장을 계속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4월 19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83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제약바이오산업 지원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