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3(금)

對인도 수출 훈풍에도 경계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무협, 품목별 시장조사 후 세부적 대응책 마련해야

 
우리나라의 대(對)인도 수출에 훈풍이 불고 있지만, 우리 제품이 인도 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하려면 품목별 세분화 전략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품목별 대인도 수출경쟁력 및 수출애로요인 분석’ 보고서에서 인도 9개 수출품목군에 대한 수출 경쟁력 악화요인을 도출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전자기기는 중국과의 경쟁 심화, 플라스틱은 일본·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자동차 및 부품은 인도 정부의 생산 현지화 정책, 철강·유기화학품은 비관세 장벽이 수출 악화요인으로 나타났다.
 
무협이 인도 수출기업 300개를 대상으로 품목별 수출 애로 요인을 설문조사한 결과, 기계류와 전자기기 수출기업들은 40%가 넘는 비율로, ‘과당경쟁에 의한 수요 감소’가 가장 큰 문제라고 응답했다. 철강제품은 ‘현지시장 발굴 한계’(38.1%), 자동차 부품·정밀기계의 경우 ‘신규 수출시장 발굴에 따른 인도 투자 저하’(32.0%)가 가장 큰 문제로 꼽혔다.
 
보고서는 이를 바탕으로 기계 및 전자기기는 경쟁 심화 속 틈새수요 발굴, 플라스틱 및 자동차 부품은 한국·인도 CEPA 개선협정을 통한 관세 인하, 철강 및 화학·고무 제품은 비관세 장벽을 낮추기 위한 정부간 협상 등 품목별 맞춤형 진입전략을 제시했다.
 
특히 금속가공기계, 전동기·발전기, 자동차부품, 합성고무제품은 지난 2010~2017년 세계 시장에 비해 인도 수출이 크게 부진해 장벽요인을 해소한다면 수출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우리나라의 수출부진이 4개월째 이어지는 가운데 對인도 수출은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의하면 지난달 한국의 대(對)인도 수출액은 13억8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3.7% 증가했다. 이로써 한국의 대인도 수출은 올들어 지난 1월(17.0%)에 이어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한국은 지난 3월(1∼25일 기준) 인도에 일반 기계(81.7%↑), 디스플레이(12.3%), 자동차 부품(15.6%↑) 등을 많이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4월 19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11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對인도 수출 훈풍에도 경계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