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0(목)

수출여건 소폭 개선 전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무협 국제무역연구원, 선박·자동차·석유 등 경기 개선

 
2분기(4~6월)부터는 선박, 자동차, 석유 등 일부 품목의 수출여건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국내 932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2/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에 의하면 2분기 EBSI는 99.9를 기록했다. EBSI는 지수가 100을 밑돌면 향후 수출여건이 지금보다 악화될 것으로 본다는 의미다. 다만 2분기 EBSI는 1분기 EBS(93.1)와 비교해 지수가 오르며 전분기 보다는 수출 여건 악화가 둔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품목별로는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 전기 전자제품, 농수산물, 기계류, 반도체 등의 수출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철강제품은 미국·EU 등의 수입규제와 중국과의 경쟁 심화로 어려움을 겪고 반도체는 단가 하락과 글로벌 IT 기업의 수요회복 지연으로 여건이 호전되기 힘든 상황이다.
 
반면 선박은 2017년 수주물량의 인도로 2분기부터 수출여건이 눈에 띄게 개선될 전망이다. 1분기에 부진했던 석유제품과 화학공업도 국제유가 인상에 따른 수출단가 상승으로 수출 증가가 기대된다.
 
항목별로는 ‘수입규제·통상마찰’(87.3), ‘수출채산성’(89.7) 등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수입규제와 통상마찰의 경우 뚜렷한 해결점이 보이지 않는 미중 통상마찰에 대한 업계의 불안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수출상담’(102.2), ‘수출계약’(102.5), ‘수출국 경기’(101.0) 등은 1분기보다 소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수출기업들은 2분기 주요 애로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8.4%),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5.4%), ‘수출대상국의 경기부진’(10.6%) 등을 꼽았다.
 
국제무역연구원 관계자는 “세계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부진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며  제품 경쟁력과 수출 마케팅 강화 등 기업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19년 4월 6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85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출여건 소폭 개선 전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