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0(목)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서명교 원장, 건정硏 건설정책의 ‘싱크탱크’로 도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eomy.png

 

‘종합-전문’ 업역폐지…전문건설 생존 기반 생태계 조성
 매월 경기실사지수 발표…4차산업 등 건설자동화 구현

 
건설업계는 안팎으로 큰 변화의 시기에 들어섰다. 이에 업계 싱크탱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대한건설정책연구원(RICON) 서명교 원장(사진)을 찾아가 연구원의 역할과 건설산업의 발전방안에 대해 들어보았다.
 
서명교 원장은 “우리 연구원은 한국 건설산업의 육성발전과 전문건설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책개발 및 비효율·비합리적 제도와 규제 개선 등 연간 40건에 가까운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며 “인력과 예산이 부족하지만 주계약자 공동도급제도 활성화, 하도급적정성 심사제 개선 등 공정거래 강화, 발주제도 개선 등 제도개선과 초고층건축, 도시재생, 리모델링 등 신시장 발굴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연구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지난 2016년 ‘RICON 2025’ 전략을 수립·발표했다. 이에 연구원은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싱크탱크로써 인구고령화와 건설시장 성장정체에 4차산업혁명 등을 활용해 건설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발전할 수 있는 전략과 대응 방안을 연구해 발표하고 있다.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 등 주요 부서를 역임한 서명교 원장은 “일본 국토교통성은 수년전부터 건설 생산성을 높이도록 건설자동화 프로젝트 ‘i-construction’을 구현했다. 그래서 우리도 전문연구인력을  확충해 일본 등 선진국의 4차산업혁명을 건설분야에 융·복합해 글로벌 건설 트렌드에 맞춰 건설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연구원은 연구보고서, 뉴스레터, 건설정책 저널 등 발간·배포해 업계에 산업현황에 대한 이해와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아울러, 연구원은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과 세미나, 토론회, 성과발표회 등을 통해 시너지 창출의 기회를 넓히고 있다.
 
서 원장에 의하면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이 올해 집중하는 분야는 ‘종합-전문’건설 간 업역규제 폐지 및 업종체계 개편 등 건설산업 생산체계 개편에 따른 대응이다. 국토교통부는 종합과 전문간 칸막이를 제거해 오는 2021년부터 단계적으로 하도급업체도 대형 복합공사를 수주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줬다.
 
서 원장은 “전통적인 생산방식과 사업범위로는 건설이 4차산업혁명 등 융복합과 자동화·첨단화 되는 시대의 흐름에 도태될 수밖에 없다”며 “업종 통폐합에 따라 일각에서는 전문건설이 고사할 것이라고 우려하지만, 도로공사 등 2개공종 이상 복합공사에 전문건설사가 원도급사로 참여할 기회가 주어지는 등 전문건설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예를 들어 종합·전문업체가 칸막이 없이 자유롭게 공사를 맡아 상호 원·하도급도 할 수 있다. 또한 같은 전문건설 업체끼리 컨소시엄 할 수도 있다”며 “전문건설업체도 원도급 능력을 배양해야 하고, 또한 실적을 쌓아 경쟁력을 인정받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정부와 업계의 정책 및 사업계획 수립을 돕기 위해 ‘전문건설업 경기실사지수’를 매월 발표하고 있다. 전문건설업계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문건설업계를 포함한 체감지표와 건설동향, 시장 전망에 관한 정보를 제공한다.
 
서 원장은 “이전에는 수주전망 중심의 경기실사지수만 발표가 이뤄져왔다. 그런데 토공사 등 실제공사가 이뤄지기까지 텀이 있어 현장의 시공주체인 전문건설업체들은 부족함을 느껴왔다. 이에 우리 원이 좀 더 현장에 밀착된 지표 발표를 통해 자재계획 수립 등에 도움이 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명교 원장은 경제성장 단계에 따라 건설경기가 변화하는 선진국 최신 건설 경기모델을 들며, 국내 건설경기가 하락하는 모습이지만 향후 어느 시점이 되면 되살아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후시설물 유지보수, 스마트 시티, 도시재생 등이 확산되며 전문건설업 경기 회복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2019년 3월 1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21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서명교 원장, 건정硏 건설정책의 ‘싱크탱크’로 도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