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3(토)

2028년까지 형광등 퇴출키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년 공공부문 LED 등 100% 교체 어려워
 
정부가 형광등을 시장에서 퇴출하고,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으로 전환 추진 시점을 일부 늦춘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선포식을 갖고 국내 전력사용의 약 20%를 차지하는 조명 분야에서 2028년까지 형광등을 퇴출하고 LED로 전환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고효율기기·제품에 대한 시장 전환을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미 일본은 2020년부터 전력소모량이 큰 백열등과 형광등의 자국 내 생산과 수입을 금지하고 LED로 교체할 것을 권장했다. 미국도 2020년까지 전체 조명 수요의 50%를 LED로 대체하기 위해 매년 5000만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 2011년 ‘LED 조명 2060 계획’을 수립해 내년까지 LED 조명 보급률 60% 달성(공공부문 100%)을 목표로 확산 시책을 추진해 왔지만 사실상 달성이 어렵다는 평가다. 한국에너지공단 자료에 의하면 2017년 국내 공공부문 LED 조명 보급률은 62.6%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는데, 올해와 내년 나머지 37.4%를 채우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민간부문 달성율은 더 열악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근 조명기업 레드밴스가 실시한 ‘LED조명 구매행태 조사’ 결과에 의하면 소비자가 LED 조명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기존 조명에 불편함이 없어서’(26%), ‘기존 조명보다 가격이 비싸서’(22%), ‘기존 조명 대비 우수성을 잘 몰라서’(20%), ‘설치가 번거로워서’(18%), ‘LED 조명에 별 관심이 없어서’(10%)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제외됐지만, 소비자들은 LED조명에 대한 신뢰성도 낮다. 불량이 많고 수명이 짧은 중국산 저가 불량제품이 국내에 판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LED 등기구 리콜대상은 2015년 12만9000건에서 2016년 30만건, 2017년 14만건에 달한다. 이중 회수율은 이전 40%대에서 2016년에는 27%에 불과했다. 이에 국가기술표준원은 수입 LED 조명 불량품을 막기 위해 2015년 LED 등기구를 중점 관리대상 품목으로 지정, 직접 세관에서 불량품 단속에 나서고 있지만 체감되는 효과는 일부분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2019년 3월 7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60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8년까지 형광등 퇴출키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