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1(화)

중기부, 소상공인 협업 활성화 적극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장 잠재력 높은 협동조합…공동사업·판로 등 지원키로
 
중소벤처기업부가 협동조합 규모화 지원을 강화한다. 이는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에서 대기업의 시장 잠식에 대응한 협동조합의 사례처럼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중기부는 성장 잠재력 있는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지원을 확대하고 판로 지원과 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최근 ‘2019년 소상공인 협업 활성화 사업계획’을 공고하고 공동사업 지원, 협업 아카데미 운영, 판로 지원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총 254억원을 지원해 성장 잠재력 있는 협동조합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공동장비, 마케팅, 브랜드, 기술개발 등을 지원하는 공동사업은 협동조합 규모를 키우는 데에 초점을 맞춘다. 세계화, 정보화, 대형화 영향으로 소비 트렌드가 바뀌면서 개별 소상공인이 시장에서 경쟁하는 것보다 공동 구매·생산·판매를 도입하면 규모의 경제 효과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판단이다.
 
지난해 기준 한국 협동조합의 평균 조합원수는 8.3명으로 독일(94.8명), 프랑스(354.7명), 이탈리아(102.9명) 등 협동조합이 활성화된 유럽 국가들에 비해 턱없이 작은 규모다. 유럽국가의 협동조합들은 규모의 경제를 통해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중기부는 전국 단위 규모화가 가능한 선도형과 체인형 조합을 발굴해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합원 20인 이상, 소상공인 50% 이상인 협동조합 가운데 안정적인 수익사업 모델을 기반으로 하는 협동조합을 선도형으로 선발해 최대 5억원을 지원한다. 프랜차이즈형 협동조합 역시 최대 5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규모의 경제 효과를 높이기 위해 소상공인 비율을 기존 60%, 80%에서 50%로 낮춰 자영업자 진입 문턱을 낮췄다.
 
협업 아카데미는 기존 6개에서 8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협동조합의 접근성을 높이고 협동조합 설립과 경영에 필요한 교육, 컨설팅, 네트워킹 등을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사업 점검과 관리 기능도 강화된다.
 
정책자금 융자 한도도 5억원에서 10억원까지 확대키로 했다. 아울러, 소셜커머스, 광고, 수출교육, 지역 판매전 등을 통해 협동조합 공동 판로 개척도 유도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협동조합은 유럽 사례처럼 조합원 간 위험을 분담하고 이익을 나누며 어려운 경제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사업모델”이라며 “잠재력 있는 우수 협동조합을 집중 육성해 소상공인 자생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이달부터 ‘권역별 설명회’와 ‘찾아가는 설명회’를 통해 지원 내용과 절차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소상공인진흥공단 홈페이지와 소상공인포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9년 3월 7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53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기부, 소상공인 협업 활성화 적극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