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1(화)

中企 경기전망 5개월만에 반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월 업황전망 SBHI 86.6…전월대비 10.3p 상승

 
중소기업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5개월 만에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2월 15일부터 21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3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전월대비 10.3포인트(p) 상승한 86.6로 나타났다. 
 
SBHI는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다는 의미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따라서 아직도 경기를 부정적으로 느끼는 중소기업들이 많다는 의미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2015년 2월 통계작성 시작 이래 가장 저점을 기록했던 지난달(76.3)에 대한 기저효과와 함께, 최저임금 인상과 경기부진 관련 정부 지원정책에 대한 전망, 지자체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뉴스, 신학기 도래 등 계절적 요인으로 경기가 다소 좋아질 것이란 기대감이 반영되어 크게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그리고 중기중앙회는 SBHI 86.6은 전년동월대비로는 4.0p 감소한 것으로 향후 경기상황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혼재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 경기전망은 지난달보다 13.6p 상승한 88.7, 비제조업은 전월보다 8.6p 상승한 85.6으로 조사됐다. 건설업은 5.3p 상승했고 서비스업은 9.3p 상승하며 전월 대비 전 영역에서 반등했다.
 
제조업에서는 ‘가죽가방및신발’(54.7→85.7), ‘목재및나무제품’(59.8→89.1) 등 22개 모든 업종에서 전월대비 반등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76.4→81.7)이 지자체 SOC사업 기대감 등으로 상승했고, 서비스업(77.1→86.4)에서도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대책 기대감, 신학기 등 계절적 요인 등으로 반등에 성공했다.
 
항목별로는 내수판매전망(75.5→85.8), 수출전망(79.8→89.8), 영업이익전망(74.6→83.2), 자금사정전망(74.0→80.2) 등 모든 항목에서 상승하였으며, 역추세인 고용수준전망(97.8→96.5) 역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3월 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80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企 경기전망 5개월만에 반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