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3(토)

봄 불청객 황사·스모그에 대기질 악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편서풍 영향 중국발 황사·스모그 유입…최악 대기질 현실화
 
기상청에 의하면 지난 2일 오전 한 때 초미세먼지 농도는 기준치의 8배를 초과하는 214㎍까지 치솟았다. 이후 연휴가 끝난 4일에도 오전 5시 기준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160㎍·경기권이 176㎍까지 치솟는 등 일주일 가까이 심각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대기 정체로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된 상황에서 중국 등 국외발 미세먼지가 더해지면서 서쪽 지역에서 농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에 의하면 1960년부터 지난해까지 월별 황사 관측 일수는 3월에 82일, 4월 133일로 주로 봄에 황사가 나타났다. 여기에 올해 봄에는 약한 엘니뇨 현상이 나타나면서 역사상 4번째로 더웠던 지난해보다 기온이 더 높아지고 중국발 황사도 예년의 5.4일보다 많아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정부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을 비롯해 대전·세종·충남·충북·광주·전남에서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며 미세먼지 농도 낮추기에 골몰하고 있다.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면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시행된다. 또 서울 지역의 경우 총 중량 2.5톤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
 
아울러, 환경부는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지 않은 지역의 환경청 인력까지 동원해 수도권과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역 산업단지에 대한 불법배출을 집중적으로 단속키로 했다. 또 교육부와 복지부 등과 협조해 유치원, 어린이집 등의 일선 기관에서 야외활동 자제, 실내 공기질 관리 등 대응 실무 매뉴얼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그밖에 현재, 서울에서만 시행 중인 2.5t 이상 5등급 차량에 대해 운행 제한도 수도권 전역과 지방으로 확대하기 위해 시도별로 관련 조례 제정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한편, 시민들은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아직까지 반신반의하는 느낌이 강하다. 이달초 3.1절이 낀 연휴기간 동안 서울 도심에서 만난 한 시민은 “미세먼지에 숨쉬기도 어렵다. 앞으로는 황사까지 겹쳐 미세먼지가 심해질텐데 할 수 있는 것은 마스크를 잘 챙겨 쓰는 것밖에 없는 거 같다”라며 “정부의 차량 단속 등 비상저감대책은 불법 주정차 증가 등 부작용이 크고 실효성은 낮다고 본다. 원인에 따른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 정부의 비상저감조치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도 분분하다. 미세먼지특별법에 따라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의 단축 운영 대상을 확대했지만, 현장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먼지는 비산먼지(흙먼지)이지 미세먼지가 아니라는 지적이다. 발생원에서 미세먼지 발생을 억제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요구된다.
 
뿐만아니라 자동차 운행 제한도 당초 서울과 인천, 경기 등 3개 시도가 동시에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인천과 경기가 제외되면서 효과가 반감됐다는 지적이 있다. 이는 각 지자체가 조례제정을 서둘렀다면 충분히 미리 대비할 수 있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2019년 3월 5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56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봄 불청객 황사·스모그에 대기질 악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