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3(토)

묵산 임상빈 화백, 아름다운 설화(설경)에 푹 빠졌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aaa2-11.jpg

 

gaaa2-2.jpg

 

 

준법·재료 등 기존의 틀 탈피…현대판 진경산수

 
묵산 임상빈 화백은 전통과 현대감각이 조화를 이룬 새로운 산수화의 세계를 펼쳐 보이고 있는 한국화가다. 그는 준법이나 재료 등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고 사실감 넘치는 강원도 영월의 설경을 묘사해 감동을 전달하고 있다.
 
임상빈 화백은 “어릴적 아버지가 사업 하시면서 많이 힘들어하셨다. 눈이 쌓이던 날 세상도 이처럼 깨끗했으면 한다는 말씀이 귀에 남았다. 눈은 세상의 모든 것을 하얗게 덮어 포근하고 평화로운 풍경을 자아낸다”라며 “여러 수묵산수를 그렸지만 유독 설경이 눈에 띄는 이유는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심상화이고, 기존 동양화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차별화된 설경이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임 화백의 설경은 소리없이 눈이 내린다. 그래서 눈의 무게를 느끼게 할 정도로 실제적이다. 그의 근작인 ‘청룡포-단종어가’를 보면 섬세하고 정밀한 묘사로 자연의 정취를 고스란히 캔버스에 옮겨 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연하폭포’를 보면 농묵을 위주로 하는 대담한 운필과 속도감이 넘치는 문인화풍으로 기운생동을 담아낸다.
 
이 두 작품은 모두 실경산수이지만 와닿는 느낌이 확연히 다르다. 이는 임 화백이 자연의 형태적 아름다움과 그 정취를 고스란히 전달할 것인가에만 충실해, 준법에 얽매임 없이 자유로운 필치로 자연을 형용하기 때문일 것이다.
 
임상빈 화백은 “캔버스 위에 호분(조개껍질 가루)과 한지죽을 함께 섞고 게르마늄 돌가루를 섞어 밑작업 한다. 이는 독특한 질감과 느낌을 자아내고 설경 표현에 알맞다. 이는 수채(서양)화가 흉내내지 못한다”며 “수묵화는 우연과 필연에 의해서 작품이 탄생한다. 모든 색의 원점이 되는 먹은 그 자체만으로도 표현력이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 “또한, 예술은 자유분방해야 된다. 세계적인 대가들을 봐도 기술·기량이 밑바탕이 되지만 원칙적인 방법과 틀에 얽매이지 않는다”라며 “제가 청년기 때는 아침 일찍부터 다음날 새벽 늦게 까지 그림에 매달리며 한달에 100점이상을 그리며 기량을 닦았다. 지금도 채색이나 재료 등 연구가 끊이질 않는다. 이것저것 많이 해보고 나서 결국 자신만의 길을 찾게 된다”고 덧붙였다.
 
지금도 현장스케치를 나가면 수일을 보내며 붓끝의 잔재주가 아닌 마음(氣)을 담아내려 한다는 임상빈 화백. 그는 앞서 동강에서 4년을 보내며 동강의 비경을 담아낸 바 있다. 그의 작품은 올 하반기 개인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2019년 3월 4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89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묵산 임상빈 화백, 아름다운 설화(설경)에 푹 빠졌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