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1(화)

최문순 강원도 도지사, 평창 동계올림픽 1년 강원 도약 박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anncch1.jpg

 

문화·관광 고도화 및 글로벌화…남북 평화시대 선도적 역할

 
지난해 강원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이뤄냈다. 하지만, 이는 끝이 아닌 강원 도약의 새로운 시발점이라는 것이 최문순 도지사의 전언이다.
 
최문순 도지사는 “2018년은 올림픽을 시작으로 우리가 하나 된 해였다. 올림픽 개막식에 함께 입장하던 순간을 아직도 잊을 수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거듭 그는 “올림픽 준비과정에서 북한 미사일 도발에 따른 안보위기와 국내 우려 등 막바지까지 어려움이 많았지만, 도민들의 열정, 국민적 관심과 참여, 정부지원으로 성공할 수 있었다”며 “올림픽을 앞두고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와 북한의 올림픽참가는 평화올림픽으로 평가받았고, 이후 이어진 4.27 판문점선언, 북미회담. 평양공동선언 등 평화의 발걸음 또한 잊을 수 없는 기억으로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최문순 도지사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요소로 역대 최대규모(93개국 2925명 참가, 패러랠올림픽 49개국 567명 참가), 세계 최고수준(올림픽 사상 최초 문화올림픽, 역사상 최초 5G등 최첨단 ICT 시현, 남북공동입장, 남북단일팀 구성, 세계 최고 수준의 경기장 및 대회운영과 성숙한 시민의식, 올림픽 기간중 최고의 안전 확보 등) 등을 꼽았다. 이를 통해 국가 브랜드 가치 증대와 국민의 자긍심 고취 등 국가 위상을 제고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평창올림픽이 남긴 여러 유산 중 최고의 유산은 단연 ‘평화’라고 강조한다. 평화는 최고의 가치이자 사회변혁의 촉매제라는 것이다. 강원도는 평화 이니셔티브와 지리적 이점을 활용, 주도적으로 남북교류 협력사업을 이어가고자 한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췄다.
 
구체적으로 통일 SOC사업으로 한반도와 유럽을 연결하는 동해북부선의 조기착공이 가시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재개를 통해 산림, 수산, 농업, 자원·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 방안을 준비한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통일·남북교류협력의 전진기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원산∼금강산∼설악산으로 이어지는 동해 관광공동특구 조성과 경제교류 시범지역으로 철원 평화산업단지 조성관련 핵심 정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최 도지사는 “일각에서는 올림픽 사후관리에 대해 우려의 시각을 보내고 있다. 경기장 사후활용은 13개중 12개 관리주체 결정큰 줄기가 다 결정되어 있는 상태다”라며 “다만, 가리왕산 경기장에 대한 처리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환경복원과 관련 대타협을 이룰 수 있는 사회적 합의창구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거듭 그는 “경기장 시설 사후활용 논의, 유산사업 추진주체(기념재단 설립) 등은 풀어야할 주요과제다.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력, 최적의 사후활용 방안을 마련하고 효율적 기념 재단 설립을 추진하겠다. 이를 통해 올림픽 유산을 귀중한 자산으로 계승, 발전시켜 미래의 후손에게 남길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최문순 도지사에 의하면 올림픽 이후 1년이 지남에 따라 올림픽의 결실을 맺을 전담조직 필요성이 지속 제기되고 있다고 한다. 세계적으로 캐나다 캘거리, 미국 솔트레이크, 이탈리아 토리노 등 대부분의 대회에서 ‘비영리법인의 설립’과 ‘기금조성’등을 통해 유산사업 지속 추진하고 있고, 우리나라도 88서울올림픽을 ‘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12 여수세계박람회 기념재단’ 설립 등 경험이 있다는 설명이다.
 
최 도지사는 “우리도 대회 이후 올림픽으로 창출된 유산의 효율적 활용을 통해 올림픽 성과계승 및 확산, 관련 기념사업 등 체계적 유산사업을 지속 추진해야 한다”며 “평창포럼, 드림프로그램 등 올림픽 기념 유산사업과 올림픽 경기장 시설 수탁운영 및 각종 올림픽 시설을 활용한 다양한 수익사업을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IOC는 IOC몫(20%)의 잉여금을 ‘기념재단’에 기부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조만간 올림픽 조직위 해산 시점에 맞추어 평창군에 ‘기념재단’ 출범이 이뤄질 것”이라며 “평창에서 시작된 평화분위기를 이어가고, 인프라 활용을 위해 국제대회 유치하는데 소요되는 금액은 약 800억원 정도로 정부·지자체·민간 등의 분담이 필요하다. 확실한 평화와 번영 정착위한 비용으로는 규모가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도는 도가 중심이 되어 남북 정상이 합의한 2032올림픽공동개최 이전에 2021동계아시안게임, 2025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 등을 남북공동 개최 계획으로 있다. 또한 도는 올림픽 성공 개최와 연계해 강원 문화·관광의 고도화, 글로벌화를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포스트 문화올림픽 프로제트 추진, 철도관광 및 해양·산악 등 자연환경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관광 선도, 남북문화교육의 거점화 등이다.
 
최문순 도지사는 “도는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도정의 모든 역량 결집해 나갈 것”이라며 “아리스포츠컵 유소년축구대회(5월 원산), 2021남북동계아시안게임 등 문화체육교류의 계기를 마련해 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거듭 그는 “동해안 철조망 철거는 물론, 금강산 관광자원화, 동해 관광공동특구 등을 추진하고, 경원선 단절구간을 포함한 동해북부선 등은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과 연계하여 조기 착공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그밖에 백두산 항로를 새로운 평화 바닷길로 개설토록 노력해 중국 중심 백두산 관광에서 탈피코자 한다”고 덧붙였다.  
 
/2019년 2월 2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20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문순 강원도 도지사, 평창 동계올림픽 1년 강원 도약 박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