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19(금)

정부, 데이터 시장 5년내 공룡 규모 키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I육성·융합 촉진…데이터 2023년까지 30조 규모 육성

 
정부가 올해 전략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해 현재 14조원 규모 데이터 시장을 5년후에는 30조원까지 키우기로 했다. 이기간 AI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도 10곳 이상 육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올해부터 2023년까지 혁신성장 전략투자 분야인 데이터와 AI의 육성전략 및 융합을 촉진하는 정책에 관한 5개년 실행계획인 ‘데이터·AI경제 활성화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데이터경제로의 전환을 선언하고, 11월에는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으로 개인정보의 활용과 보호에 균형을 맞춘 개인정보 관련 법 개정안을 국회에 발의한 바 있다. 이번 계획은 이러한 과정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정부는 우선 데이터의 수집, 유통, 활용 등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금융, 통신 등 분야별 데이터를 수집하는 ‘빅데이터 센터’ 100곳을 설립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10곳을 구축키로 했다.
 
또한 중소·벤처기업의 데이터 활용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바우처 사업을 올해 1600여개 추진한다. 아울러, 소비자의 동의를 받아 개인 데이터를 활용하는 ‘마이데이터’ 사업도 8개 진행키로 했다.
 
AI 기술과 이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기업의 AI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알고리즘, 컴퓨팅 파워 등 인공지능 개발 핵심 인프라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AI 관련 기초연구와 지능형반도체, 양자컴퓨팅, 소프트웨어(SW) 기술개발에 집중하고, AI 분야 연구개발(R&D)을 고난이도 기술개발에 적합한 챌린지 방식으로 추진한다. 그리고 AI 전문기업의 기술개발을 집중 지원하고 해외와 국내 기업 간의 협력 프로젝트 지원을 통해 기술경쟁력도 강화한다.
 
그밖에 기업, 대학, 연구소가 한곳에 모여 데이터와 AI 관련 R&D, 인력양성, 창업 등을 종합 지원할 수 있는 AI 융합 클러스터도 조성·구축키로 했다. 이와 관련, 2020년부터 2029년까지 총 1조원 규모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추진된다.
AI 활용 촉진을 위해 국가정보화 사업에 데이터와 AI를 적극적으로 활용토록 하고, 의료, 안전, 제조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지능화 확산을 위한 시범서비스도 추진한다.
 
이외에도 국가정보화기본법을 개정해 데이터와 AI의 활용을 촉진하는 제도를 마련해 산업 활성화를 뒷받침한다. 그리고 개인정보 관련 법령개정, 인공지능 윤리 가이드라인 마련 등 통해 안전한 활용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전문인력 육성과 관련 데이터와 AI 관련 전문, 실무, 산업맞춤형 교육과 의료, 금융, 제조 등 분야별 현장인력에 대한 기술교육을 실시하고, 프랑스 ‘에꼴 42’와 같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도 연간 2000명 규모로 신설할 예정이다.
 
아울러, ‘규제 샌드박스’의 시행을 통해 데이터와 AI 기반의 신기술·신제품에 대한 시장검증 및 출시를 돕기로 했다.
 
/2019년 2월 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75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데이터 시장 5년내 공룡 규모 키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