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19(금)

EERS 시범도입 확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가스공사·지역난방공사, 이르면 오는 4월 시범도입
 
지난해 에너지효율향상의무화제도(EERS; Energy Efficiency Resource Standard)를 시범 도입한 한국전력에 이어 한국가스공사, 지역난방공사가 이르면 올해 4월 EERS를 시범사업으로 도입한다.
 
에너지효율향상의무화제도는 에너지공급자에 에너지판매량과 비례해 에너지 절감목표를 부여하고, 다양한 효율향상투자를 통해 목표를 달성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이다. 공급자는 이를 달성키 위해 에너지소비자를 대상으로 효율향상 절약활동을 이행해야 한다. 이행여부에 따라 에너지공급자는 패널티나 인센티브를 받는다. 미국·EU 등 해외 선진국에서는 이 제도가 활성화 되어 있다.
 
우리나라는 EERS 시행에 대해 2008부터 ‘제4차 에너지이용합리화 기본계획’에 계획을 반영하며 추진해왔으나 공급사업자 부담, 업계반발 등으로 번번히 도입이 무산되었다. 하지만 지난해 한국전력에서 첫 시범도입이 이뤄진 상태다.
 
정부의 도입의지는 강력해 지난해 발표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EERS를 통한 에너지절감을 명시하기도 했다. 계획에 의하면 정부는 EERS를 통해 2031년 에너지 절감 목표인 9만8000GWh 중 3만6000GWh(37.2%)를 통해 줄일 계획이다. 
 
업계에 의하면 한국가스공사와 지역난방공사는 올해 EERS 시범사업을 도입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으로 이르면 4월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전은 EERS로 지난해 0.15%(746GWh), 올해는 0.2%의 절감 목표량을 부여받았다. 가스공사와 지역난방공사는 이보다는 적은 수준의 목표량을 부여받을 것으로 전해진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에 의하면 정부는 EERS 제도를 3월쯤 수립될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에 포함한다는 방침이다. EERS가 시범사업을 넘어 정식 정책으로 채택될 시엔 제도 시행에 따른 인센티브 방안과 고효율기기 보급 등 비용 수반 문제가 수면위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2019년 2월 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39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EERS 시범도입 확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