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18(월)

에너지공단, 제로에너지 빌딩 지원 강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5년 모든 건축물에 고효율 에너지시스템 의무화 추진

 
한국에너지공단이 2025년까지 모든 건축물에 고효율 에너지시스템 적용을 통해 ‘제로 에너지 빌딩’ 시대를 연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부터 공공 건축물, 2025년부터 민간 건축물을 대상으로 ‘제로 에너지 건축물’ 인증 의무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제로 에너지 건축물이란 건축물 단열성능 극대화와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건축물 기능에 필요한 에너지 소요량을 최소화하는 건축물이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외피의 일사차단성능 개선(비주거시설 기준), 건물 기밀화 및 열교차단, 태양광·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도입을 통한 에너지자립률 확보,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구축을 통한 건물의 에너지 소비 최소화 등이 필요하다.
 
에너지공단에 의하면 현재 국내 건축물 에너지 소비 관리를 위해 추진되는 전략은 건축물 에너지소비총량제 확대, 친환경주택 성능평가제도 안착, 건축물에너지평가사 자격 신설 및 운영, 건물에너지효율등급인증제도 운영,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보급 등이 있다.
 
정부는 우선 공공건축물을 대상으로 2020년까지 제로에너지 건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세종시 선거관리위원회 청사를 제로에너지건축물로 설계, 국내 공공건축청사 최초로 제로에너지 인증을 했다. 이 건물은 에너지효율 최고 등급인 1+++로, 1등급인 일반 공공청사보다 소비량을 70% 이상 줄였다.
 
아울러, 정부는 기존 ‘에너지 다소비형 주택’에 70㎜단열, 이중창, 고효율보일러 난방 등을 도입해 에너지자립형 주택으로의 전환을 유도해왔다. 이를 2025년까지 250㎜단열, LED 조명 교체, 신재생에너지 접목 등을 통해 ‘제로 에너지 하우스’를 실현 한다는 계획이다.  2030년에는 특정 용도를 제외한 모든 건축물에 이러한 시스템을 적용하는 게 최종 목표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의하면, 2030년까지 신축 건축물의 70%를 ‘제로 에너지화’할 경우 130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10만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공단은 이보다 더 높은 목표로 2025년까지 신규 건축면적의 50%를 이같은 제로에너지빌딩으로 건축할 경우 연간 260만톤의 온실가스 감축과 18만명에 달하는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에너지공단이 운영 및 인증하고 있는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는 건축물의 설계 및 시공단계에서부터 에너지사용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건축물 에너지 효율등급인증과 녹색건축 인증제도 역시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건축물의 친환경성까지 갖출 수 있게 유도하고 있다.
 
특히 에너지공단은 올해 BEMS 설치확인 제도를 개편하고, 전문인력 양성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 건물 에너지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개발하고 보급할 계획으로, 건물 업종별 데이터 수집·분석을 통해 정책개발과 신규시장 창출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2019년 2월 1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53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에너지공단, 제로에너지 빌딩 지원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