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19(금)

유통업계, 롯데 물류비 과징금 ‘촉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공정위, 납품업체에 후행 물류비 전가 관행 부당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롯데가 납품업체에 후행 물류비를 떠넘긴 혐의로 롯데마트에 대한 과징금 부과 절차에 돌입했다. 이에 유통업계는 공정위의 조사 결과가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공정위에 의하면 롯데마트는 지난 2012~2016년까지 5년간 300여개의 납품업체를 상대로 물류센터에서 매장까지의 물건을 배송하는 후행 물류비 비용을 납품업체에 떠넘겼다.  
 
유통은 납품업체, 물류센터, 매장 순으로 이뤄진다. 이때 납품업체에서 물류센터까지 운송 비용을 ‘선행 물류비’, 물류센터에서 매장까지 운송 비용을 ‘후행 물류비’로 부른다.
 
공정위는 납품업체에 ‘후행 물류비’를 전가하는 행위가 부당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공정위는 법 위반 기간이 5년이고, 대상 납품업체가 300여 개나 된다는 점 등을 들어 최대 40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 부과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과징금이 현실화하면 유통업계 역대 최대 규모다. 
 
업계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부업체를 제외하고는 현재 운영하는 물류비 부담 방식이 대동소이하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현재 별도 물류비를 받지 않고 있으나, 2014년께까지 후행 물류비를 납품업체에 부담시키는 방식으로 운영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홈플러스는 현재까지 선행과 후행 물류 계약을 따로 진행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롯데마트 측은 “당시 선행 물류와 후행 물류를 나누지 않고 물류 관련 계약을 별도로 했었다”며 “공정위는 물류센터 배송 이후 점포 이동까지 비용을 받는 것을 문제 삼고 있지만, 모든 업체들이 다 받는 일종의 관행”이라고 설명했다.
 
유통업체들은 공정위의 납품업체를 보호하려는 취지에 공감하면서도 정책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한다. 물류회사를 계열사로 둔 대형유통사는 후행 물류 시스템을 자체적으로 해결한다. 하지만, 자체 물류망이 없는 중소납품업체의 경우 전국 100여 곳이 넘는 대형마트 매장에 물건을 각각 납품하기는 어려운 구조라는 것이 유통업계의 설명이다.
 
/2019년 2월 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49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통업계, 롯데 물류비 과징금 ‘촉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