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1-23(수)

일본車, 대미 수출 압박 강화될 듯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2.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국 車업계, 무역협정에 ‘쿼터제·환율조작방지’ 추가 요구
 
미국이 향후 일본 자동차의 대미 수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과 일본의 무역협정에 쿼터제(수입량 상한 설정), 환율조작 방지 조항이 삽입돼야 한다는 촉구가 미국 산업계에서 흘러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로이터 통신에 의하면 미국 노사단체들은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내년 무역협상 목표를 주제로 10일(현지시간) 개최한 공청회에서 이런 요구를 전달했다.
 
미국 자동차노조(UAW)는 일본 자동차와 부품의 수입에 엄격한 상한을 둬야 하며 그 상한이 어떤 방식으로든 늘어나려면 미국 자동차의 일본 수출 증가를 토대로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디시리 호프먼 UAW 대표는 자동차 수입에 무관세가 적용됨에도 일본 자동차 시장은 닫혀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일본 고유의 규제, 안전기준, 배출가스 기준, 엔화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환율조작 등을 시장을 봉쇄하는 무역장벽으로 거론했다.
 
미국자동차정책협의회(AAPC)도 환율조작 방지 조항을 미일 무역협정에 넣어야 한다고 요구하는 등 일본 정부가 진심으로 미국에 자동차 시장을 개방하겠다는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미국 시장도 일본산 제품 수입을 확대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AAPC는 제너럴모터스, 포드자동차, 피아트크라이슬러 등 주요 자동차 업체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AAPC에 의하면 지난해 미국 자동차 업계가 일본에 수출한 자동차 대수는 2만대 이하다. 지난해 미국의 대일본 상품 무역 적자는 690억달러이고 이중 자동차 부문이 차지하는 비율은 75%에 달하고 있다.
 
일본과의 무역 협정은 미국 기업이 일본 시장에서 점유율과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여야 한다고 블런트 위원장은 강조하며, 미국 자동차 업체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에 적용한 것보다 훨씬 강력한 환율 조작 규제를 일본에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對)일본 자동차 무역에서 수입이 수출보다 많다는 점을 심각한 문제로 지적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1월 중순부터 일본 측과 협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2018년 12월 19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94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車, 대미 수출 압박 강화될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