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18(월)

中企, 적기채용 어려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9.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곳 중 7곳…영업직 22.4%로 가장 심각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필요 인력을 적기에 채용하지 못해 인력운영의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원수 300명 미만인 중소기업 214곳을 대상으로 ‘인력실태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68.7%가 ‘적기에 직원채용을 못해 현재 인력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2008년 조사 당시 인력부족을 겪는 기업 46.7%에 비해 22.0%포인트(p)나 증가한 것이다.

인력부족을 겪고 있는 직무분야(복수응답)는 ‘영업직’이 22.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생산·현장직(16.3%), 판매·서비스직(15.6%), 재무·회계직(13.6%), 마케팅직(12.9%), 연구개발직(12.2%), IT정보통신직(10.2%) 등의 순이었다.

직원채용이 어려운 원인으로는 ‘대기업에 비해 낮은 연봉수준(35.0%)’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구직자들 눈높이가 너무 높아서(29.9%), 구직자들이 기업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28.5%), 근무환경(사무실환경·위치 등)이 잘 갖춰져 있지 않아서(28.0%), 복지제도가 다양하기 못해서(27.1%) 등이 있었다.

인사담당자가 직원 채용 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필요한 능력을 갖춘 지원자가 적다’(36.9%)고 입을 모았다. 이어 채용한지 얼마 안 되어 퇴직하는 직원으로 인해 채용업무가 너무 빈번하다(21.5%)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 외에도 전체 지원자 규모가 적다(15.9%), 지원자들의 희망연봉 수준이 높다(12.6%) 등 순의 응답이 있었다.

중소기업의 원활한 인력 운영을 위해 기업 자체적으로 해야 할 노력으로는 ‘대기업과의 연봉차이를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26.6%로 가장 많았다.

그밖에 중소기업에서 적용할 수 있는 이색적 복지제도 등을 강화해야 한다(17.8%), 직장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제도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13.6%), 기업의 사업적·재무적 안정성을 높여야 한다(10.7%), 대외적인 홍보를 통해 구직자들에게 기업을 많이 알려야 한다(9.8%) 등이 뒤를 이었다.

/2018년 9월 1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84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企, 적기채용 어려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