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18(월)

청소·경비직 60% 직장괴롭힘 경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9.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고 협박·이유없는 업무 배제 등 난무

경비원과 환경미화원 등 열악한 노동환경에 처해있는 직군 근로자의 60%가 폭언과 비하발언, 성희롱 등 각종 직장 내 괴롭힘을 1회이상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노동연구원은 최근 ‘노동리뷰 2018년 9월호’에 실린 ‘청소·경비·시설관리 노동자의 직장내 괴롭힘 실태’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노동연구원이 서울지역 기관 23곳의 청소 및 경비, 시설관리 노동자 331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328명중 193명(58.8%)이 ‘적어도 1번 이상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괴롭힘 유형으로는 관리자들이 ‘사소한 실수를 핑계로 해고하겠다고 협박’하거나 ‘이유없이 업무에서 배제’하는 등의 업무상 괴롭힘이 20.9%로 가장 많았다. 학력이나 나이에 대한 비하발언을 하거나 관리자의 사적인 일을 대행하는 인격적인 괴롭힘(20.1%)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그밖에 노조활동 한다는 이유로 괴롭힘을 당하거나(16.3%) 성적인 괴롭힘(10.1%)을 당한 경우도 있었다.

연령대별로는 40대의 경우 85.7%에 달했으며, 50대와 60대 이상도 각각 62.7%·55.3%으로 절반 이상이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69.0%)이 여성(55.8%)보다 15% 가량 많았다.

괴롭힘을 당한 경우는 정규직보다는 비정규직이 더 많았다. 정규직의 경우 직장내 괴롭힘을 당했다고 응답한 비중이 41.9%였지만 비정규직은 61.4%로 20%이상 차이가 났다. 비정규직이 직장내 괴롭힘에 더 노출되어 있는 것이다.

직종별로는 경비원들이 괴롭힘을 당한 비율(79.3%)이 미화원(53.6%)보다 높았다. 특히 경비원은 인격적 괴롭힘을 당한 비율이 36.3%로 미화원(16.9%)의 약 두 배였다.

보고서는 “고령친화 직종이라고 여겨지는 청소·경비·시설관리 등에서도 직장 내 괴롭힘이 두드러지게 관찰되고 있다”며 “특히 비정규직의 괴롭힘 경험이 비중이 높은 만큼 공공부문에서 현재 진행중인 용역노동자 정규직화가 직장내 괴롭힘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2018년 9월 1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69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소·경비직 60% 직장괴롭힘 경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