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1-23(수)

직장인 10명중 8명 ‘회사 우울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6.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업직, 마케팅·홍보직 등 비율 상대적 높아

직장인 10명 중 8명은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547명을 대상으로 ‘회사 우울증’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3.5%가 ‘회사 우울증’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회사 우울증’은 회사 밖에서는 활기찬 상태이지만, 출근만 하면 무기력해지고 우울해지는 증상이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83.7%)과 남성 직장인(83.4%) 모두 비슷했다.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직장인이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87.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외국계기업(87.0%), 중소기업(83.8%) 순이었으며, 공기업(71.8%)이 가장 낮았다.

직급별로는 과장급 직장인들 중 회사 우울증을 경험한 비율이 85.7%로 가장 많았으며, 대리급도 85.6%로 비슷했다. 다음으로 차장급 85.0%, 부장급 85.1%, 사원급이 81.0% 등의 순이었다.

직무별로는 영업직군이 90.5%로 최근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던 비율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마케팅·홍보직(88.5%)이 2위를 차지해 고객 및 거래처, 협력사 등 외부 커뮤니케이션이 많은 직무가 상대적으로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던 비율이 높았다. 이외에 생산·기술직(87.9%), 재무·회계직(87.5%), 인사·총무직(86.8%), 기획직(86.7%) 등의 순이었다.

이들 직장인들이 하고 있는 회사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다른 회사로의 이직을 준비한다는 직장인이 22.8%로 가장 많았다. 운동 등 취미생활을 한다(18.2%)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이 외에 친구나 가족과 터놓고 대화한다(17.9%), 술이나 담배로 해소한다(17.5%), 직장동료와 터놓고 대화(10.3%), 자기계발을 위해 노력한다(7.4%) 등의 응답이 있었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66.5%가 ‘현재 자신의 고용상태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62.0%는 ‘지금의 직장에서 나의 미래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고 답했다.

/2018년 6월 1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90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장인 10명중 8명 ‘회사 우울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