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1-23(수)

미세먼지 가전 디자인 특허 출원 활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6.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근 5년간 공기청정기 디자인 출원 546건 달해

고농도 미세먼지의 위협이 일상화되면서 공기청정기, 의류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미세먼지 관련 3대 가전제품들의 디자인 출원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청정기의 디자인 출원은 최근 5년간(2013∼2017년) 모두 546건이 출원됐다. 같은 기간(2008∼2012년)의 322건 대비 70%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주요 출원기업은 코웨이가 지난 10년간 모두 141건을 출원해 최다 출원을 기록했다. 이어 엘지전자(77건)와 삼성전자(60건)가 그 뒤를 잇고 있다.

미세먼지 신(新)가전으로 꼽히는 의류건조기의 특허 출원은 양적으로는 공기청정기에 비해 출원이 적지만 증가세는 더욱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의류건조기는 최근 5년간(2013~2017년) 모두 75건이 출원돼 과거 같은 기간(2008∼2012년)의 34건 대비 120%를 웃도는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허청은 미세먼지로 인해 실외에서 옷을 말리기 어렵게 되자 의류건조기의 수요가 크게 늘어난 현실이 반영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주요 출원기업은 엘지전자가 지난 10년간 모두 56건을 출원해 최다 출원을 기록했고, 삼성전자(19건)가 뒤를 이었다. 이어 대유위니아, 코웨이 등도 의류건조기 디자인 특허출원이 이뤄지고 있다.

의류에 붙어있는 미세먼지를 간편하게 제거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의류관리기’의 출원 또한 활발하다. 2011년 처음 출원되던 당시 2건에 불과했던 의류관리기 출원은 2013년 25건으로 급증했고, 이후 몇 년간 주춤하다 지난해에는 15건으로 다시 뚜렷한 증가세로 돌아섰다.

특허청에 의하면 당분간 관련 제품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관련 3대 가전 이외에도 야외활동 시 공기 중의 미세먼지 농도를 알려주는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미세먼지 알림 신호등은 물론 기능성 마스크와 비강세척기 등의 출원 또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2018년 6월 4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74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세먼지 가전 디자인 특허 출원 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