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12-14(금)

oiso.jpg

 

태양광, 올해 제2 전성기 돌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1.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재생에너지 3020’ 등 정부 정책 수혜 활기

국내 태양광 시장이 조정의 터널을 지나 올해부터 제2 전성기를 맞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 수혜와 더불어 지난해 도입한 장기 고정가격 계약제도가 발전사업자들의 수익 안정성을 돕고 있다는 진단이다.

업계에 의하면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정부기조에 맞춰 태양광업계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총 48.7GW 용량의 신규 재생에너지 발전 시설을 갖출 예정으로 이중 63%인 30.8GW를 태양광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정부는 RPS 의무비율을 2030년까지 28% 수준으로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정책 수해가 더해질 전망이다.

장기 고정가격 계약제도도 태양광 업계의 낙관론에 힘을 싣고 있다. 장기 고정가격 계약제도는 RPS의무사업자와 태양광발전사업자들이 REC거래를 위해 맺는 계약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도입됐다. 이 제도는 전력판매가격(SMP)의 들쭉날쭉한 가격 변동에 따른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전력판매가격(SMP)과 신재생공급인증서(REC)를 합산한 고정가격으로 20년 내외의 계약을 유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정부는 고정가격 계약제도가 20년 내외의 계약기간을 갖는 만큼 신재생발전사업자의 수익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개인이나 금융기관이 재생에너지 자금 투자를 확대할 수 있어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의 장기 고정가격 계약 체결 독려 속에 발전자회사들은 계약 체결을 늘려왔다. 발전사별로 100㎿ 이상의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계약 당사자별로 상황이 다르지만 ㎾당 175~180원 가격으로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일본, 베트남 등 FIT 제도를 운영하는 국가들과 비교해도 괜찮은 조건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한 태양광 업계 관계자는 “고정가격 계약의 입찰상한가격이 지난해 상반기 ㎾당 190원대, 하반기엔 180원대를 기록했다”며 “SMP 가격은 변동이 심해 2013년 150원대였던 가격이 최근엔 90원대 가까이 떨어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장기 고정계약을 맺을 경우 7~8%의 고정 수익을 올릴 수 있어 사업참여가 활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2018년 1월 12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34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양광, 올해 제2 전성기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