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12-14(금)

oiso.jpg

 

벤처투자액 역대 최대치 경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1.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해 벤처투자 2조3000억원…ITC분야 투자비중 높아

벤처업계에 의하면 지난해 벤처 투자금액이 2조3000억원에 달하며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이는 2015년 2조858 억원과 2016년 2조1800억원 등에 이어 3년연속 2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벤처투자 금액은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전년대비 1.8% 증가에 그쳤으나, 정부가 지난 해 8월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모태펀드에 8000억원을 추가, 출자하고 매칭펀드 방식의 민간자본 참여도 활발해지면서 투자가 급증세를 보였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사업에 대한 벤처캐피탈의 관심도 증가도 투자액 상승에 한 몫 한 것으로 풀이된다. 2017년 벤처투자금의 많은 비중이 4차 산업혁명 관련업체에 투자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벤처캐피탈협회에 의하면 지난해 11월말 기준 국내 벤처캐피탈이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분야에 투자한 액수가 전체 투자액의 21.6%를 차지했다. 2016년의 경우 가장 높은 투자비중을 차지한 분야는 바이오·의료 영역이다

올해 벤처투자는 지난해보다 더 확대될 전망이다. 우선 정부가 올해 혁신기업에 투자하는 국내 모험자본을 확충하기 위해 2조7000억원 안팎의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키로 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펀드 규모를 10조원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자금뿐 아니라 벤처투자제도 일원화를 위한 벤처투자촉진법 제정 등도 추진되고, 벤처캐피탈(VC)업계를 위한 세제혜택도 늘어났다.

우선 기업이 사내벤처 등으로 분사했을 때도 5년 50%의 세액감면 혜택을 준다. 완전한 신규 사업이어야 한다는 혜택 요건도 최근의 후속 개정안에서 경영상 독립성만 유지하면 되는 것으로 완화했다. 그밖에 벤처·신생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해 엔젤투자 소득공제(30~100%) 적용 대상을 확대하고, 벤처기업투자신탁 운용요건을 완화하는 등 대책도 내놨다.

현재 벤처기업 투자신탁(벤처기업 펀드)의 수익증권에 투자하면 10%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50% 이상을 벤처기업 신주에 투자하는 경우에 한정한다. 정부는 벤처기업과 코스닥 기업의 지원을 위해 이 같은 요건을 완화했다.

종전에는 신탁재산의 50% 이상을 벤처기업 신주에 투자해야 했지만, 신탁재산 15% 이상으로 하향조정키로 했다. 대신 신탁재산의 35% 이상을 벤처기업 또는 벤처기업 해제 후 7년 이내인 코스닥 상장사에 투자한다는 요건이 추가됐다. 다만, 1인당 투자 한도를 3000만원으로 정하는 조항이 신설됐다.

하지만 벤처업계에 의하면 국내 벤처투자 비중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0.13%에 그쳐 선진국인 미국(0.33%), 중국(0.24%)에 비해 기업당 벤처투자 규모가 낮은 실정이다. 또한 벤처투자가 창업기업과 수익성에 검증된 기업에만 집중되는 한계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벤처투자 실적이 나쁘지 않고 주요 유한책임투자자(LP)의 출자 역시 늘어났지만, 시장에 늘어난 자금이 순환될 회수 시장이 다져지지 못한 점도 벤처 선순환 생태계 형성에 걸림돌로 지적된다.

아울러, 업계는 선진국에 비해 모험자본이 부족하고, 투자 생태계가 정부 중심으로 이뤄진 것도 한계로 지적하고 있다. 벤처투자 규모는 늘고 있으나, 정부 주도 대출·보증 중심으로 투자가 이뤄지다 보니 역동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2018년 1월 11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43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벤처투자액 역대 최대치 경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