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12-14(금)

oiso.jpg

 

화평법·화관법 개정 강화키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1.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험기관 운영실적 보고 의무화 등 강화

현행 화평법(화학물질등록평가법)과 화관법(화학물질관리법)의 강화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최근 ‘화학물질 관리강화 4법’(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 3건, 화학물질 관리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중 ‘시험기관 관리 강화법’은 시험기관이 운영실적에 대해 환경부장관에게 보고하는 절차가 없어 생기는 문제를 개선토록 한 법이다. 현행법엔 별도의 절차가 없어 기업이 화학물질의 등록을 위해 기관에 의뢰하는 시험 현황과 국내 시험기관의 수용여부와 시험여부를 파악하기 어렵다. 개정안엔 환경부장관이 지정한 시험기관은 매년 운영실적을 보고하는 내용을 담았다.

‘등록면제확인변경요청 신설법’엔 화학물질의 사후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현재 연구개발용 등의 경우엔 소요되는 기간, 제조·수입 예정량, 연구기관 등이 변경되더라도 변경요청을 하는 별도의 절차가 없어 등록면제를 받은 화학물질의 양, 사용기관 등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없다. 개정안은 등록면제확인을 받더라도 제조·수입량 등이 변경되면 반드시 환경부장관에게 변경요청을 하도록 해 등록면제확인을 받은 물질의 현황과 관리를 엄격히 하도록 했다.

‘유해성평가결과활용법’은 유해성 시험자료의 공유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법률이다. 현재 환경부에서 생산한 유해성평가 결과는 외국의 법령에 따른 화학물질의 등록 또는 유해성심사 신청의 목적으로 사용하고자 하는 자에게 환경부장관의 승인을 받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화평법 제10조에 따라 국내 화학물질의 등록 목적으로 사용하고자 하는 자에겐 제공에 관한 규정이 없었다.

화학물질 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인 네 번째 법률안 ‘제한물질 취급 기준 벌칙 신설법’에는 제한물질의 취급기준 위반에 대한 벌칙규정을 신설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행법에서 유해성 또는 위해성이 있는 화학물질을 유독물질, 허가물질, 제한물질, 금지물질로 정하면서 금지물질은 취급금지 규정 위반 시 벌칙기준 두고 있으나 제한물질엔 해당사항이 없었던 점을 개선한 것이다.

/2018년 1월 10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46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평법·화관법 개정 강화키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