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7(수)

뉴스
Home >  뉴스  >  전기·전자

실시간뉴스

실시간 전기·전자 기사

  •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시장 커진다
    2035년 세계 시장규모 3조원대 전망…재활용 서둘러야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시장이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폐기물 처리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체계 구축을 서둘러야한다는 지적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내비건트 리서치에 의하면 중고 배터리 시장 규모는 2015년 1500만달러에서 2035년 30억달러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자동차 브랜드는 이미 전기차 판매뿐 아니라 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키워가고 있다. 닛산은 지난 2014년부터 구형 전기차 배터리를 반납해야 신형으로 교체해 주고 있으며, 이미 회수한 배터리로 가정용·상업용 ESS를 만들어 팔고 있다. 폴크스바겐은 내년에 폐배터리를 활용한 이동형 전기차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테슬라·도요타·BMW·다임러도 재활용 배터리 ESS 시장에 뛰어들었다.   환경부에 의하면 7~15년 운행한 전기차 배터리는 초기 용량의 70~80% 수준에서 폐차할 경우 ESS로 10년 이상 재활용해 쓸 수 있다. 이와관련 미국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재생 배터리 판매 가격이 새 제품 대비 30~70% 수준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그동안 전기차 배터리는 관심의 사각지대에 있었다. 대기환경법에 의하면 전기차를 폐차할 경우 배터리를 지방자치단체에 반납해야 한다. 하지만 올해 5월말 기준 전국에 보급한 전기차는 6만9000대 중 반납된 전기차 배터리는 112대(0.16%)에 불과했다. 정부 정책에 따라 전기차 보급이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할 경우 전기차 폐차시 발생하는 배터리 문제는 더이상 남의 일이 아닌 것이다.   업계 한 전문가는 “국내 전기차 보급 확대가 본격화 된 것은 3년 전부터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배터리 재활용 체계를 서두르지 않을 경우 수 년 내 폐배터리 처리·재활용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환경부·제주도·경상북도·현대차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연말까지 제주도에 연 1500대의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할 수 있는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2019년 7월 12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 뉴스
    • 전기·전자
    2019-07-12
  • 반도체 뺀 전자산업 ‘빛 좋은 개살구’
    반도체 및 소자 제외시 5년간 국내생산 ‘역성장’   우리나라 수출의 견인차 역할을 해 온 전자산업이 반도체 착시현상을 제외하자 사실상 최근 5년간 역성장 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일본·중국 등 경쟁국은 생산 증가를 나타냈다.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가 최근 발간한 ‘한·중·일 전자산업 주요 품목 동향’ 보고서에 의하면 한국은 8개 주요 전자 품목 가운데 6개의 지난해 생산액이 5년 전인 지난 2013년보다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컬러TV의 경우 지난 2013년에는 생산액이 6조8994억원이었으나, 지난해에는 3조7143억원에 그치면서 5년새 연평균 11.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휴대전화도 같은 기간 37조2166억원에서 19조7712억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밖에 PC(-16.9%), 모니터(-6.5%), 전자회로기판(PCB)(-4.3%), 액정표시장치(LCD)(-12.1%) 등도 최근 5년간 모두 연평균 성장률이 마이너스였다.   그러나 반도체 소자 생산액은 2013년 2조5027억원에서 2조7924억원으로 연평균 2.2% 늘었고, 반도체는 53조9264억원에서 122조9084억원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수출액의 경우도 컬러TV와 휴대전화, PC, 모니터, PCB 등은 모두 지난 2013년에 비해 줄어든 반면 반도체소자와 반도체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일본은 같은 기간 PC(2.0%)와 모니터(3.4%), 반도체(7.1%) 등 3개 품목의 생산액이 연평균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고, PCB(-0.6%)와 반도체소자(-3.1%), LCD(-2.5%) 등도 감소폭이 크지 않았다. 특히 수출액의 경우 휴대전화(28.4%), 모니터(5.6%), PCB(6.0%), 반도체소자(1.1%), 반도체(3.%) 등 5개 품목에서 5년 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중국은 컬러TV, 휴대전화, 컴퓨터(데스크탑·노트북 등), 반도체, 태양전지 등 대부분 품목에서 생산 물량이 비교적 큰 폭으로 늘어났으며, 특히 반도체(14.0%)와 태양전지(11.8%)는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7월 1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 뉴스
    • 전기·전자
    2019-07-12
  • 전기차, 추경예산 연내집행 ‘불가능’
    본예산 집행 실적 저조 등 승용 전기차 추경예산서 제외   정부가 추가경정예산 편성에서 승용 전기차의 민간보급 예산을 빼고 신청해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업계에 의하면 환경부는 국회에 올 하반기 전기차 보급 관련 추경 예산 1078억원을 신청했다. 이는 올해 초 전기차 민간보급 예산(5402억원) 중 약 20%에 해당된다.   그런데 이번 추경안에 따른 정부 계획 물량은 전기버스 328대, 전기화물차 155대, 전기이륜차 1000대, 전기버스용 급속충전기 200기 등으로 승용 전기차가 빠져있다. 반면, 전기버스는 본예산까지 합쳐 총 630대를 보급한다. 지난해 100대보다 무려 6배나 증가했다. 문제는 전기버스는 승용차에 비해 중국산 점유율이 높다는 점이다.   환경부가 추경안에 승용 전기차를 반영하지 못한 건 공급 물량이 턱없이 부족한 게 주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국내 1위 사업자인 현대·기아차의 생산지연으로 지난해부터 국내 판매량 1위인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실제 차량 인도까지 구매 계약 후 최소 5~6개월, 기아차 ‘니로EV’는 최소 8개월이 소요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국가 보조금은 해당 차량을 인도 받은 시점에서 지급하기 때문에 장기간 대기자나 중도 포기자가 적지 않게 나오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전언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올해 추경안에 승용 전기차 물량은 포함시키지 않았다”며 “전기차를 사고 싶어도 국내 물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전기버스 보급도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업계에 의하면 전기버스 예산 집행 실적은 매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3년간 전기버스 보급 실적을 보면 2017년에는 계획 100대 대비 99대를 보급했지만 지난해에는 185대 대비 121대(65.4%)로 부진했다. 올해(4월 말 기준)는 본예산에 편성된 300대 중 65대만 보급되는 데 그쳤다.   국내 전기버스 가격은 4억5000만원 수준으로 1억원은 정부로부터 보조받지만 나머지는 지자체와 버스업체가 부담해야 한다. 그런데 현재 지자체들은 충분한 지방비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버스업체가 비싼 돈을 들여 전기버스를 들이기 어려운 환경이다.   또한 올해 본예산에서 신규 추진 중인 전기화물차 보급 사업의 경우 현재 계획된 1000대 중 단 7대만 보급된 것으로 전해진다. 보조금 지원 대상자 선정 등 행정 절차가 오래 걸리고, 환경부·국토교통부의 전기차 보급 자격을 획득한 차량이 2~3종밖에 없어 화물차 운송사업자의 선택지가 넓지 않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환경부는 추경안에 전기트럭 155대를 추가로 보급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처럼 전기차 보급률 저조로 내년 민간 보급 예산 확보는 물론이고, 문재인 정부의 전기차 보급 중장기 목표에도 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국내 전기차 누적 수는 약 7만대로 정부가 계획한 2022년 전기차 43만3000대 보급 목표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지적이다.   특히 국내 업체가 전기차 생산에 배터리 부품 수급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수요까지 예측이 어렵자 소극적인 생산에 나서고 있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전기버스의 경우에도 중국의 한국산 배터리 차별과 맞물려 보조금 지급에 대한 반대 여론도 적지 않은 상황으로 전해지고 있다.   /2019년 7월 12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뉴스
    • 전기·전자
    2019-07-12
  • 시험·인증취득 도우미 역할 ‘톡톡’
    (주)이티엘 신사옥 조감도     (주)이티엘, 21년 시험·인증산업 외길…올 연말 사옥 입주   최근 세계 각국은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규격·인증을 무역장벽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공신력을 갖춘 시험기관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  국제공인시험기관 (주)이티엘(대표 김주민)이 21년 시험·인증산업 외길을 걸으며 국내기업에 양질의 시험 서비스 제공과 인증 취득의 조력자 역할을 수행해 주목된다.   김주민 대표는 “미국, 유럽 등 선진국들은 오래전부터 겉으로는 자유무역을 외쳐왔지만, 속내들 들여다보면 기술·환경 규제를 강화하며 자국 산업 보호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베트남·인도 등 신흥·후발국도 이러한 대열에 참여하는 추세다. 기술·환경 규제를 넘어서기 위해서는 국내 시험·인증산업의 경쟁력 강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주)이티엘은 ilac & KOLAS 및 CBTL(RoHS, SAFETY 분야) 국제공인 지정 시험기관으로서 국제무역을 위한 방송통신장비, 전기·전자제품 등의 전기안전(Safety)과 전자파양립성(EMC), RoHS(유해물질분석시험) 등을 포함한 각종 신뢰성 시험을 제공하고 있다.   동사는 사설시험기관 중 최초로 Digital Audio/Video EMS Test System 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경기도 화성 EMC Lab뿐 아니라 지난 2012년에는 보다 빠른 서비스를 위해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시험소에 Automatic Compact Chamber 6기를 완공, EMC Test 및 Debugging 등을 원스톱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주)이티엘은 제품개발 단계의 컨설팅에서부터 인증 및 사후관리까지 원스톱·맞춤형 제공과 수출국가의 최신 규격·인증 정보 제공, 서류대행, 정부의 해외인증규격 지원사업 안내 및 연계를 통해 국내기업의 수출애로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김주민 대표는 “중소기업청의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 지자체(시·도)의 수출지원사업 등 정부·지자체, 관련기관과 연계해 최소한의 비용으로 원하는 시장의 규격을 취득할 수 있게 컨설팅을 하고 있다”면서 “CE, FCC, NRTL, VCCI, UL, CCC, PSE 등 218여개 해외규격이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거듭 그는 “해외국가의 인증규격 강화뿐 아니라 우리 정부도 전자파 안정성과 전기기기 안전 제고를 위해 규제를 강화해 나가는 추세로 시험·규격 인증이 곧 경쟁력인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라며 “우리는 이에 발맞춰 최고의 양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이티엘은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2월 경기도 시흥에 대지면적 1405㎡, 건축면적 908㎡ 규모(연면적 9135㎡)의 지하 2층 지상 10층 건물의 신사옥 착공에 들어가 올 연말 완공을 예정하고 있다. 본사 이전과 함께 시험설비를 구축, 국내 시험인증기관의 경쟁력 강화 요구에 부응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김주민 대표는 “최근 다양한 신기술과 융복합 제품의 등장에 따라 시험·인증 서비스도 고도의 전문성과 신뢰성이 요구되고 있다. 하지만 전문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그래서 우리는 지난 2016년말 동양미래대학교와 ‘취업연계 강화를 위한 산학협력 협약식’을 갖고 전문가 양성에도 힘 쏟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주)이티엘 김주민 대표는 지난 2017년부터 지난 2월까지 제7대 한국정보통신시험기관협회(KOTTA)장으로 활동하는 등 업계 발전에도 일조해 왔다.     /2019년 7월 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뉴스
    • 전기·전자
    2019-07-08
  • 도공, 가로등 ESCO사업 방식 개선
    하자보증기간 3년으로 단축…사업기간·자금분담 비율도 줄어   한국도로공사가 ESCO사업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는 고속도로 공용구간에 대한 LED조명 교체사업 조건이 대폭 완화되어 업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달 터널등·가로등 ESCO사업 개선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계약한 17건의 가로등 ESCO사업에의 소급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선안에 의하면 우선 ESCO사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사업기간을 모두 10년 이내로  정했다. 이는 지난해 계약한 17개 ESCO사업 중 진주, 담양 등지에서 교체사업을 수주한 ESCO 업체의 사업기간이 10년을 초과하면서 에너지공단의 자금지원 자격이 박탈된 것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위해 도로공사는 하자보증기간을 당초 9년~11.9년에서 3년으로 대폭 단축하고, 가로등의 경우 ESCO사업자가 100% 부담토록 한 교체자금도 20% 가량 도로공사가 선지급해 사업성도 높이기로 했다. 터널등의 경우 ESCO사업자와 도로공사가 각각 50%부담하는 현행 체계가 유지된다.   아울러, 도로공사는 ESCO사업에 1~2개 업체의 LED도로조명이 편중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기술평가도 상대평가 방식에서 절대평가 방식으로 바꿔 효율 기준 이상을 만족하면 모두 만점을 받도록 제도를 개선해 다양한 업체들의 참여를 유도키로 했다.   도로공사는 올해 예정된 ESCO사업 방식의 고속도로 공용구간 LED조명 교체사업도 개선안이 마련된 만큼 곧바로 본부 단위로 발주 준비를 서둘러 이르면 이달 중 사업자 선정에 나설 계획이다.   도로공사가 밝힌 올해 공용구간 LED조명 교체사업 규모는 가로등과 터널등을 합쳐 약 340억원 규모다. 올해 사업도 ESCO사업자가 파이낸싱을 거쳐 LED조명을 교체하면 절감된 전기료로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같은 도로공사의 행보에 올해 ESCO사업 시행여부에 촉각을 기울이던 LED조명 업계는 안도감을 나타내고 있다.   /2019년 7월 2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 뉴스
    • 전기·전자
    2019-07-02
  • 한전, 아몰퍼스 주상변압기 신규격 추진
    지난달 공청회, 내년 고효율 아몰퍼스 본격 도입   한국전력이 아몰퍼스 주상변압기의 새로운 효율 규격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03년 이후 무려 16년만에 고효율로 스펙이 바뀌는 셈이다.   아몰퍼스 주상변압기는 그동안 기존 변압기보다 무부하손(철손)이 70% 이상 낮아 고효율기기의 대명사가 되어왔다. 그런데 한전은 제조 기술 향상 등 효율 개선 여지가 충분하다고 판단해 내년부터 기존 아몰퍼스 주상변압기 대신 고효율 아몰퍼스 주상변압기를 도입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한전측은 지난달 경기도 분당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곽기영) 대강당에서 ‘주상변압기 운영방안 및 구매규격 제·개정 관련 공청회’를 개최한 바 있다.   한전 안에 의하면, 고효율 아몰퍼스 주상변압기는 10, 20, 30, 33, 50, 75, 100, 167kVA 등 8종이다. 염해 지역에 쓰이는 내염형 외함을 적용하면 총 16종이 된다. 철심과 권선, 절연유는 기존 아몰퍼스 주상변압기와 동일하다. 반면 절연지는 기존 A종 대신 B종 내열지를 채용했고 방열기를 없앴다.   한전은 고효율 아몰퍼스 주상변압기는 기존 대비 평균 8.6%의 체적 축소로 인해 현장 운반과 보관, 시공성,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봤다. 특히 변압기 손실이 평균 31.5% 감소하고 TOC(Total Owning Cost, 총비용 평가법) 검토 시 평균 9.6% 절감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단가는 평균 5.95% 높아질 전망이다.   이날 공청회에서 변압기 제조업계는 주로 개발 및 시험 기간 등을 이유로 도입 일정이 너무 촉박하다며 내년 9월 이후로 단가입찰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한전은 기존 대비 변압기 가격과 손실, TOC 검토, 용량별 손익분기점 등을 근거로 내년 3월까지 2개 이상의 복수업체가 유자격을 획득할 경우 내년 4월부터 본격 도입할 방침이다.    한편, 한전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3만3317대의 아몰퍼스 주상변압기를 구매·설치했다. 전체 주상변압기의 22% 정도를 차지한다. 그동안 계절성(농사·심야용) 수용(10~100kVA), 일반개소(10, 20kVA), 분산형전원 연계용으로 활용해왔다.   /2019년 7월 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 뉴스
    • 전기·전자
    2019-07-02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