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255개의 기사가 검색되었습니다.(page 1/17)

자녀 맞벌이 증가에 황혼 육아 급증 성창희 기자
5년새 2배 증가…조부모 73.8%, 손주 육아 그만두고 싶어 조부모들이 맞벌이 등으로 육아시간이 없는 자녀를 대신해 손주를 돌보는 ‘황혼육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맞벌이 가구의 영아양육을 위한 조부모 양육지원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에 의하면 0~2세 영아 양육을 위해 조부...
최저임금 인상에 보육·의료계 ‘발칵’ 신은숙 기자
돌봄·보육 종사자 임금 현 최저임금 수준…증가폭 커질 듯 오는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실현과 관련해 내년 역대 최고 인상률(16.4%)이 적용될 전망이다. 이에 임금이 최저임금 수준에 그치고 있는 다수의 돌봄·보육 등 사회서비스 종사자들의 임금인상 요구가 커지면서 보육·의료계가 발칵 뒤집히고 있다. ...
직장인, 10명중 7명 월급고개 겪어 이정아 기자
월급 소진 평균 17일 걸려…계획적 소비 필요 급여일 이전 월급을 다 써버려 ‘월급고개’를 겪는 직장인이 10명중 7명 꼴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월급고개는 보릿고개에 빗댄 신조어로 조기 월급 소진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직장인들을 두고 나온 말이다. 구인구직 전문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직...
우체국 집배원 과다업무에 자살·과로사 속출 성창희 기자
위탁택배원·계리원 포함 12명 사망…업무 과부하에 인력충원 시급 과도한 업무에 집배원들이 죽음에 내몰리고 있다. 지난 8일 안양우체국 집배원 원 모씨가 사망했다. 최근 휴가를 낸 집배원 원모씨는 담당 구역 주민들을 찾아 일일이 작별인사를 건넨 뒤 자신이 일하던 안양우체국으로 가 분신했다. 그는 지난달 ...
올 꽃게 ‘풍년’ 놓고 해석 제각각 신은숙 기자
중국어선 단속효과 VS 기후·서식환경 효과 최근 꽃게 어획량 급증을 놓고 제각각인 해석이 나오고 있다.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는 중국어선의 불법 조업을 어획량 증가의 원인으로 꼽는다. 국민안전처가 올 상반기(1~6월) 중국어선 조업실태를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우리 해역에 불법침범 중국어선은 2016...
직장인 여름휴가도 大-中企 양극화 이정아 기자
대기업 휴가 길고 휴가비 많아…편의제공 등 복리후생도 차별 급여뿐만 아니라 여름휴가와 복리후생에서도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최근 전국 535개 5인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7년 하계휴가 실태조사’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 의하면 올해 300인 이상 ...
노동계, 새정부 협상 고삐 죈다 성창희 기자
광장 촛불이 새정부 출범 동력…총파업 통해 정부 압박 민주노총이 주도한 6·30 사회적 총파업 등 노동계가 잇단 총파업에 돌입하며 문재인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이 100일도 지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새정부 출범 초부터 노동계가 협상 고삐를 잡겠다는 의도가 읽혀진다. 한상균 민주...
저축률 고공행진에 소비·투자 ‘우려’ 이정아 기자
1분기 총저축률 36.9%…외환위기 이후 최고치 지난 1분기 국내 총저축률은 36.9%로,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3분기(37.2%)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 수치가 높아진 것은 가계, 기업, 정부 등 경제주체들이 소비를 줄이고 저축을 늘리고 있다는 뜻이다. IMF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1분기에 우리나라 총...
근로자 임금 통계 체감 임금과 ‘괴리’ 신은숙 기자
세전 중위소득 241만원…중위소득의 50~150% 미만 56.4% 근로자의 임금 통계가 근로자들이 실제 체감하는 임금과 괴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일자리통계를 통해 본 임금근로일자리별 소득(보수) 분포 분석’에 의하면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329만원, 중위소득은 241만원으로 나타났...
준비없는 귀농, 성공보다 실패 많아 성창희 기자
2015년 귀농·귀촌가구 32만9368가구…귀농 포기 통계 없어 직장을 퇴직하거나,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제2의 인생을 꿈꾸는 귀농·귀촌 붐이 지속되고 있다. 다만, 준비없는 귀농, 귀촌은 성공보다 실패가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통계청의 귀농·귀촌 통계·실태조사 결과에 의하면 2015년 귀농·...
저출산 여파 미발령 예비교사 넘쳐 신은숙 기자
미발령 초·중등 예비교사 4400명…정원 예측 실패가 주요인 바늘구멍 같은 임용고시를 통과하고서도 발령받지 못하는 예비교사들이 넘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국내에서 인기 있는 여성 직업으로 초·중등교사가 꼽히면서 임용고시 경쟁률이 치솟고 있다. 중등교원 임용고시 경쟁률이 평균 7.7:1에 이르...
직장인, 외근 업무 비용 환급 못 받아 김선아 기자
10명중 8명 업무 비용 사비지출…전액 돌려받지 못해 외근과 출장이 잦은 직장인들이 교통비, 식사비, 주유비 등 업무에 관련된 비용을 사비로 지출하고, 전액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회원 744명을 대상으로 ‘외근 업무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
개명 건수 매년 증가…한 해 15만명 성창희 기자
2005년 절차 간소화 이후 급증… 신분세탁·범죄 악용 우려 최근 10년새 자신의 이름에 만족하지 못하고 개명하는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명 인구는 지난 2004년에는 4만1008건(판결 기준)에 불과했다. 과거에는 ‘특별한 사정’이 있어야만 개명 신청이 가능했고 엄격한 기준으로 허가를 받았기 때문이...
직장인 81%, ‘직장내 개인주의 증가’ 이정아 기자
응답자 55.3% ‘위기 또는 문제’ 느껴…과장급 체감 높아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이전과 비교해 사내에 개인주의 문화가 증가하고 있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개인주의에 대한 인식은 부정적보다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1319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개인주의’...
젊은 층 의식변화·경제고통에 출생아 ‘뚝’ 신은숙 기자
1분기 출생아 수 9만8800명 그쳐…혼인도 줄어 전망 ‘암울’ 올들어 집계된 출생아 수가 월별 역대 최저치를 지속 갱신하며 1분기 출생아수가 10만명에 못 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7년 3월 인구동향’에 의하면 3월 출생아 수는 3만3200명으로 지난해 3월보다 5000명(-13.1%) 감소했다. ...
[1][2][3][4][5][6] ... [17]
처음목록 | 다음페이지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