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국제/금융

....日 기업 90% ‘경제 확장세’
인력 부족·환율·무역전쟁 등 우려 요인

 일본 기업들은 자국 경제가 확장세에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산케이 신문이 주요 기업 126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현재의 일본 국내 경기에 대해서 약 90%가 ‘확대’ 또는 ‘완만하게 확대’ 라고 대답했다.

 무응답을 제외하고 현재의 일본 국내 경기가 ‘확대되고 있다’ 고 답한 비율은 1%였다. 또한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이 89%였다. 반면 ‘제자리’에 있다고 답한 기업이 10%를 차지했고, ‘완만하게 후퇴하고 있다’와 ‘후퇴하고 있다’라고 응답한 기업은 전혀 없었다. 산케이 신문은 이러한 결과에 대해 과거 대비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는 기업 수익 등이 경기호황에 대한 자신감을 강하게 갖게 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확대’, 또는 ‘완만하게 확대’라고 답한 기업에 이유(2개 복수응답)를 물어본 결과 ‘기업 수익의 증가’에 54개 응답이 집중되어 가장 많은 지목을 받았다. 뒤를 이어 ‘고용 개선’ (30개), ‘해외 경제의 회복’(29개), ‘개인 소비 회복’(28개) 등으로 대답했다. 또 구체적으로 기업 수익의 증가를 배경으로 ‘설비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답변이 많았다.

 하반기 일본 경기 전망에서도 ‘확대’라고 답한 비율은 2%, ‘다소 확대’는 81%로 확대 경향으로 보고 있는 기업이 80%를 넘었다. 반면 ‘제자리’ 는 17%로 응답했고, ‘다소 주춤할 것’ ‘후퇴하고 있다’는 응답은 제로였다. 이에 신문은 전체적으로 기업 체감 경기의 안정이 엿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연말까지의 전망과 관련, 국내 경기 변수에 대한 응답으로 보호주의적 색채를 강화하는 ‘미국발 무역 마찰’을 꼽는 시각이 많았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격화될 경우 수출 감소와 중국 경기에 압박을 줄 수 있는 ‘세계 경제 둔화와 환율 대폭 변화’ 등에 의한 국내 경기 악영향도 우려했다. 또 일부 업종에서 심화되고 있는 ‘일손 부족이 경제 성장의 제약 요인이 되지 않을까’라는 불안도 적지 않았다. 그밖에 ‘일손 부족으로 인건비 상승 및 사업 재검토를 실시할 예정’ 이라는 기업도 있었다.

/2018년 5월 18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이전글 | 다음글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