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지난달 소비자물가 안정세
소비자물가 1.5% 상승 그쳐…체감물가와 ‘괴리’

 폭염과 유가상승으로 밥상물가가 크게 뛰었다. 반면, 통계청의 소비자물가는 10개월째 전년동월대비 1%대 상승세를 유지해 안정세를 나타냈다.

 통계청의 ‘7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의하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동월대비 1.5% 상승에 그쳤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9월 2.1%에서 10월 1.8%로 낮아진 이래 줄곧 1%대에 머물고 있다.

 소비자물가는 석유류 가격이 1년 전보다 12.5% 뛰며 전체 물가를 0.54%포인트(p) 끌어올렸다. 경유 가격은 14.6%, 휘발유 가격은 11.8% 각각 올랐다. 개인 서비스 요금도 전년동월대비 2.2% 오르면서 전체 물가를 0.72%p 높이는데 기여했다. 외식비가 2.7%, 외식 외 개인서비스 물가가 1.9% 올랐다.

 폭염에 작황이 심하게 악화된 채소류 물가는 전월대비 3.7% 상승했다. 전월과 비교한 채소류 물가 상승률은 2월 16.7% 이후 3∼6월에 4개월 연속 하락하다가 지난달 반등했다. 시금치가 전월대비 50.1%나 치솟았고, 배추 39.0%, 상추 24.5%, 열무 42.1% 등도 가격이 껑충 뛰었다.

 하지만, 전년동월대비 채소류 물가는 1.0%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관련 통계청은 소비자가 체감하는 채소류 물가 상승률은 높지만, 채소 가격은 지난해 7월 워낙 높았던 탓에 지표로는 1년 전에 비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밖에 지난달 농산물 가격은 1년 전과 비교해 4.2% 상승했다. 쌀(33.3%), 고춧가루(41.6%), 고구마(28.8%) 등의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

 체감물가를 보여주기 위해 자주 구입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전년동월대비 1.5% 상승했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한 ‘신선식품지수’는 0.1% 올랐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근원물가는 1.1% 상승했다.

/2018년 8월 10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이전글 | 다음글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