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中企 일자리 늘고 VS 대기업 줄고
2016년 中企 일자리 1년새 28만6000개 증가

 세계 경기 회복세 속에 중소기업은 일자리를 대폭 늘렸지만, 대기업은 같은 기간 오히려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의 일자리행정통계에 의하면 2016년 12월 기준 중소기업 일자리는 1550만4000개로 전년대비 28만6000개 증가했다. 하지만, 대기업은 2015년 12월 371만9000개였던 일자리가 2016년 12월 367만8000개로 4만1000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은 특히 남성보다 여성의 일자리를 더 많이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내 남성 일자리는 2015년 12월 245만5000개에서 2016년 12월 244만개로 1만5000개 감소했고, 여성 일자리는 같은 기간 126만4000개에서 123만 8000개로 2만6000개 줄었다.

 하지만, 이기간 중소기업은 남성 일자리를 940만3000개에서 961만개로 20만개 넘게 늘렸고, 여성 일자리를 581만5000개에서 589만4000개로 7만9000개 확대했다.

 월급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남성과 여성 사이에 상당한 격차가 있었다. 2016년 12월 기준 평균소득은 대기업이 474만원, 중소기업이 224만원으로 250만원의 격차가 있었다. 또한 남성의 평균소득은 316만원으로 여성 평균 소득(198만원)보다 118만원 많았다.

 기업 규모와 성별을 함께 보면 대기업의 경우 남성 평균소득(543만원)이 여성 평균소득(313만원)보다 230만원 높았다. 중소기업도 남성 평균소득(253만원)이 여성 평균소득(174만원)보다 79만원 많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이번 통계를 놓고 “일단 남성보다는 여성이 대기업에 입사하기가 더 어려운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한편, 이번 통계는 중소기업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일자리를 늘렸다는 것이 확인됐다. 다만, 일자리의 질을 담보하는 것과는 차이가 있어 보인다. 최근 청년들은 중소기업 입사를 기피하고 있는데 그 이유로 대기업 보다 낮은 연봉과 수당 지급, 복지 등 근로여건을 들고 있기 때문이다.

/2018년 1월 1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이전글 | 다음글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