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직장인, 국내 기업 업무 방식 ‘부정적’
회사업무 하면 떠오르는 단어…‘비효율·삽질·노비’

 우리나라 직장인의 86%는 ‘업무방식’으로 떠오르는 단어로 비효율, 삽질 등 부정적인 단어를 연상하고 있다. 회사 업무방식에 대해 전략적 판단보다는 일단 저지르고 보자는 ‘막가파식’ 추진, 실속보다는 의전이나 겉치레가 앞서는 ‘보여주기식’ 관행 등 때문으로 분석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직장인 4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업무방식 실태와 직장인·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실태와 해법 등을 담은 ‘국내 기업의 업무방식 실태보고서’를 내놨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직장인들은 국내 기업 업무방식 종합점수를 낙제점인 45점(100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구체적 항목 점수를 보면 ‘업무 방향성’(업무의 목적과 전략이 분명) 30점, ‘지시 명확성’(업무지시와 배경·내용 명확히 설명) 39점, ‘추진 자율성’(충분한 권한 위임) 37점, ‘과정 효율성’(업무추진 과정의 효율성) 45점 등 모두 50점이하였다.
   
 업무과정이 비합리적인 이유(복수응답)에는 ‘원래부터 의미 없는 업무’(50.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전략적 판단 없는 ‘하고 보자’식 추진 관행(47.5%), 의전·겉치레에 과도한 신경(42.2%), 현장실태도 모른 채 탑다운(Top-down) 전략 수립(41.8%), ‘원활치 않은 업무소통’(40.4%), ‘상사의 비계획적 업무지시’(38.8%) 순으로 나타냈다.
   
 특히, 업무방식에 대해 떠오르는 단어로 ‘비효율’, ‘삽질’, ‘노비’, ‘위계질서’ 등의 부정적 단어가 86%를 차지했다. 반면 ‘합리적’, ‘열정’, ‘체계적’이라는 긍정적 단어는 14%에 불과했다.
   
 보고서는 비효율적인 업무방식의 영향으로 ‘무너진 워라밸’, ‘수동적 업무태도’, ‘세대갈등’을 꼽았다. 조사결과, 직장인들은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점수를 ‘57.5점’으로 평가했다. 이는 0점에 가까울수록 회사 업무로 인해 개인의 삶을 누리기 어렵다는 의미고, 100점에 가까울수록 회사 업무와 개인의 삶을 균형 있게 영위할 수 있다는 의미다.

 워라밸이 낮은 원인을 묻는 질문에 ‘불필요·모호한 업무’(30.0%), ‘무리한 추진일정 설정’(29.5%), ‘상사의 갑작스러운 지시’(7.9%) 등 비과학적 업무 프로세스가 67.4%로 우위를 차지했다. ‘절대 업무량 과다’(16.3%), ‘칼퇴 눈치주는 기업문화’(12.3%)는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비과학적 업무방식이 직장인의 동기부여를 저해하고, 수동적인 업무태도를 만든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회사 업무를 하며 보람을 느끼기 어렵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71.0%, ‘직원은 회사의 소모품이다’고 생각하는 직장인도 57.4%로 조사됐다. ‘업무방향이 이상해도 지시받은 대로 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직장인의 60.1%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대한상의는 ‘이심전심’과 ‘상명하복’을 바라는 소통문화를 비합리적 업무방식의 주범으로 지목했다. 모호하게 지시해도 ‘척하면 척’ 알아야 하고, 질문하면 역량이 부족한 것으로 간주하는 소통문화 때문에 업무과정 전반의 비효율이 가중된다는 지적이다.

/2018년 10월 18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