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전자담배, 흡연량 증대 일조
전자담배 이용자, 일반 담배도 함께 피워

 궐련형 전자담배(가열담배)가 일반 담배를 대체해 흡연율을 줄기이보다 오히려 흡연량 증대에 일조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성규 국가금연지원센터장 연구팀은 국내 19~24세 남녀 228명을 대상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식과 경험 등을 설문한 결과, 모든 아이코스(전자담배) 이용자가 일반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의하면 조사대상의 38.1%가 아이코스에 대해 알고 있었으며, 13명(5.7%)은 아이코스를 사용한 적이 있었다. 이와 관련, 연구팀은 도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빠르게 인지도를 확보해 시장을 침투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응답 시점에서 현재 아이코스를 사용 중인 응답자는 8명(3.5%)이었다.
 특히 아이코스 사용자 전원이 일반 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 등을 이중·삼중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이들이 아이코스가 덜 해롭다고 생각하거나 금연을 하겠다는 마음으로 사용을 결정했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 이 센터장은 “흡연자들이 궐련형 전자담배가 덜 해롭고 담배를 끊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해 선택하지만, 결국 일반 담배를 함께 피우게 되면서 흡연량만 늘어난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이 일반 담배를 대체하기보다는 흡연량을 늘리는 경향은 대한금연학회에서도 보고됐다. 대한금연학회는 올해 학술대회에서 5472명의 흡연자를 조사한 결과, 현재 궐련형 전자담배를 이용자의 98%가 일반 담배를 함께 피우고 있었다고 발표했다.

 이성규 센터장은 “설문 대상과 아이코스 이용자의 수가 적은 데도 불구하고 도입 초기 데이터를 확보해 기초를 쌓은 데 의미가 있다”며 “현재 복지부에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금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대규모 인원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에 지난 8월 29일 자로 게재된 바 있다.

/2018년 10월 2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