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청소·경비직 60% 직장괴롭힘 경험
해고 협박·이유없는 업무 배제 등 난무

 경비원과 환경미화원 등 열악한 노동환경에 처해있는 직군 근로자의 60%가 폭언과 비하발언, 성희롱 등 각종 직장 내 괴롭힘을 1회이상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노동연구원은 최근 ‘노동리뷰 2018년 9월호’에 실린 ‘청소·경비·시설관리 노동자의 직장내 괴롭힘 실태’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노동연구원이 서울지역 기관 23곳의 청소 및 경비, 시설관리 노동자 331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328명중 193명(58.8%)이 ‘적어도 1번 이상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괴롭힘 유형으로는 관리자들이 ‘사소한 실수를 핑계로 해고하겠다고 협박’하거나 ‘이유없이 업무에서 배제’하는 등의 업무상 괴롭힘이 20.9%로 가장 많았다. 학력이나 나이에 대한 비하발언을 하거나 관리자의 사적인 일을 대행하는 인격적인 괴롭힘(20.1%)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그밖에 노조활동 한다는 이유로 괴롭힘을 당하거나(16.3%) 성적인 괴롭힘(10.1%)을 당한 경우도 있었다.

 연령대별로는 40대의 경우 85.7%에 달했으며, 50대와 60대 이상도 각각 62.7%·55.3%으로 절반 이상이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69.0%)이 여성(55.8%)보다 15% 가량 많았다.

 괴롭힘을 당한 경우는 정규직보다는 비정규직이 더 많았다. 정규직의 경우 직장내 괴롭힘을 당했다고 응답한 비중이 41.9%였지만 비정규직은 61.4%로 20%이상 차이가 났다. 비정규직이 직장내 괴롭힘에 더 노출되어 있는 것이다.

 직종별로는 경비원들이 괴롭힘을 당한 비율(79.3%)이 미화원(53.6%)보다 높았다. 특히 경비원은 인격적 괴롭힘을 당한 비율이 36.3%로 미화원(16.9%)의 약 두 배였다.

 보고서는 “고령친화 직종이라고 여겨지는 청소·경비·시설관리 등에서도 직장 내 괴롭힘이 두드러지게 관찰되고 있다”며 “특히 비정규직의 괴롭힘 경험이 비중이 높은 만큼 공공부문에서 현재 진행중인 용역노동자 정규직화가 직장내 괴롭힘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2018년 9월 1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