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과로사회, 집배원 사망 잇달아
지난해 집배원 18명, 올해 15명 숨져…1달 1명꼴 사망

 집배원들의 과로사가 사회문제로 떠오르면서 청와대까지 나서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을 만들었지만, 사망 사고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집배노조 등에 의하면 지난해 전국에서 과로로 숨진 집배원들이 19명에 달했다. 올해도 지난달말까지 숨진 집배원 18명 중 교통사고 3명을 제외한 15명이 과로와 이에 따른 스트레스 등이 원인으로 의심되는 사망이었다. 사망증가속도만 놓고보면 지난해보다 더 상황이 열악해졌음을 알 수 있다.

 숨진 집배원들은 근무중 교통사고나 뇌출혈, 심근경색이 주를 이룬다. 과도한 업무 때문에 일요일에 출근했다가 숨지거나, 일방적 근무지 변경을 비관해 분신자살 했다. 관할지역 주소와 지형을 머릿속에 입력해놓아야 하는 집배원들에게 일방적 근무지 변경은 과로로 내몰리는 원인이 된다. 뿐만아니라 업무중 일어난 교통사고로 입원했는데도 관리자의 출근 종용에 시달리다가 유서를 쓰고 자살하는 케이스도 있었다.

 집배원들의 과로사·자살 등에 의하면 사망사고는 지난 2013~2017년까지 208명에 달한다. 이는 집배원 1000명 당 1명이 숨진 것으로, 건설현장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산업재해율을 기록하고 있는 직종이 돼버렸다.
  
 이에 집배노조와 시민사회는 대책위를 구성해 정부에 진상조사를 요구했고, 정부는 관계부처와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지난해 8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을 구성토록 했다. 하지만, 전문가 6인과 우정사업본부 노사 각 2인씩 10인으로 구성된 추진단은 1년 넘게 정책권고안을 발표하지 못하고 있다. 초기에 추진단의 권고를 성실히 따르겠다고 밝힌 우정사업본부가 추진단이 권고안을 내놓을 시기가 다가오자 결론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집배노조 관계자는 “우정사업본부가 지난 7월 토요근무 폐지를 발표한 뒤 정규직인 상시집배원을 토요근무에서 빼고 나머지 비정규직들만 토요근무를 돌리고 있다. 이로인해 비정규직의 근무여건이 더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거듭 “정부가 주52시간제를 도입하자 우정사업본부는 주52시간에 억지로 맞추기 위해 최근 배달 나간 집배원들에게 일반통상 수화물은 물론이고, 특수 수화물까지 꺾기배달하고 들어오라고 한다”며 초과근무시간 일괄 적용이나 반려, 조작이 판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금 꺾기는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지급할 임금의 일부를 근로의 조건을 달아 지급하지 않고 보류 후 그 조건에 충족되면 지급하는 방식으로 근로기준법 위반에 해당한다.

 집배노조는 이처럼 집배원 과로사가 지속되는 근본적 원인이 업무과다에 있기 때문에 인력충원 외에는 대안이 될 수 없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2018년 9월 13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