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드루킹 사건에 청와대 국민청원 ‘도마위’
민심 바로미터 VS ID조작 가능·여론 대표 못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포털 뉴스에 댓글을 달고 이를 공감 수가 높은 베스트 댓글로 만들어 여론을 조작, 왜곡한 드루킹 사건이 세간을 들썩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이 대중과의 창구로 민심의 바로미터 역할을 수행할 수 있지만, 두루킹 사건처럼 조작이 가능하고 실제 민심을 대변하지 못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포털 댓글을 이용한 여론조작의 역사는 깊다.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가 이명박(MB) 정권에 큰 타격을 가하던 2008년 봄, 당시 국정원은 ‘알파팀’이라는 이름의 민간 여론조작 단체를 만들었다. 국정원의 구체적인 조작 지침이 내려오면 10명 안팎의 우익청년들, 즉 ‘댓글 알바’들이 행동에 나서는 식이다. 18대 대선 당시에도 진보, 보수를 막론하고 트위터 팔로우 등 여러 방식의 조작이 이뤄졌다.

 ‘양’으로 승부하던 10년 전에 비해 현재의 댓글 공작은 고도로 발전했다. 대다수의 시민들이 포털로 뉴스를 소비한다는 점, 기사의 내용 자체보다는 댓글 평가에 집중한다는 점을 이용해 댓글의 공감수를 조작하기 시작했다. 이를 위해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 ‘드루킹’일당은 아예 매크로 자동화 서버를 자체적으로 구축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댓글을 통한 여론조작 활동이 진실로 여론을 대표하는지는 별개의 문제로 보인다. 인터넷 댓글 분석 사이트 ‘워드미터’에 의하면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뉴스에는 (7일 기준) 11만333명이 25만9511개의 댓글을 단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네이버 뉴스 하루 평균 이용자(1300만명)의 약 0.9%에 불과하다. 침묵하는 다수를 포함한 인터넷 유저들의 대표성을 나타내기엔 턱없이 부족한 숫자다.

 이와 관련 최근 청와대 게시판에 올린 글이 민심을 대표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드루킹’ 일당의 여론조작 방식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도 조직적인 개입이 가능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개인이 자신의 페이스북·트위터·네이버 등 3가지 ID로 로그인해 청원을 작성하거나 다른 청원에 찬성 의사를 선택하는 구조다. 네이버의 경우 본인 휴대전화 등 실명확인 인증을 거쳐 1인당 3개까지 ID를 만들 수 있으나,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휴대전화 번호나 이메일 주소만 있으면 이름과 생일 등 개인정보 상관없이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

 당초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취지로 지난해 8월 국민청원 게시판을 만들고 게재된 지 30일간 20만 명 이상이 청원에 동의하면 이에 대한 답변을 밝혀왔다. 하지만, 지난 2월 일부 청원 게시판 이용자가 카카오톡을 통해 무제한 중복 동의를 한 정황이 발견되어, 청와대는 2월 6일부터 카카오톡 계정을 통한 로그인 연결을 중단했다. 이러한 보안상 허점은 여기저기 널려있는 것이다.

 특히 청와대 게시판을 이용하는 일부 국민들의 감정적 의견 개진이 우리 국민의 전체 여론을 대변한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2018년 5월 14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