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직장인, 대중교통 자리양보 의무 아냐
직장인 62%, 임산부 배려석·노약자석 착석 경험

 직장인 10명 중 6명은 대중교통 일반석에서의 자리 양보가 의무는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직장인 62%는 임산부 배려석이나 노약자석에 앉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최근 직장인 483명에게 ‘대중교통 양보 실태’를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8.4%가 대중교통 일반석에 타고 있을 경우 노인·임산부·장애인·아이 동반 승객에게 무조건 자리를 양보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한 62.3%는 임산부·노약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임산부 배려석이나 노약자석에 앉은 적이 있다고 했다.

 이들은 주로 ‘자리가 비어있을 때 앉았다(66.1%)’나 ‘몸이 너무 힘들 때(21.9%)’, ‘짐이 많을 때(9.6%)’, ‘다쳤을 때(2.3%)’ 등 임산부 배려석·노약자석에 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산부나 노약자가 탈 경우 어떻게 했나’를 묻자 ‘바로 비켜주었다(75.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그러나 ‘내가 많이 불편한 상황에는 비켜주지 않을 때도 있었다(18.3%)’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자리에 앉을 것인지를 먼저 물어보았다(4%)’, ‘자는 척, 못본 척 하며 자리를 비켜주지 않았다(1.7%)’, ‘양해를 구하고 계속 앉아있었다(1%)’ 등 응답이 있었다.

 이번 조사에서  직장인들은 교통 약자가 누구인가에 관계없이 100% 자리 양보해야 한다고 보지 않았다. 직장인들은 ‘고령자(40.2%), 임산부(82.4%), 장애인(64.8%)에게 당연히 자리를 양보한다’고 답했지만 ‘아이 동반 승객의 경우 아이나 보호자가 매우 불편해 보일 때 양보한다(39.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대중교통 이용 시 자리 양보 요구에 기분이 상했던 적이 있나’를 묻자 응답자의 40.2%가 ‘별로 없다’고 답했다. ‘가끔 있다’(31.9%), ‘전혀 없다’(19.9%), ‘자주 있다’(8.1%)의 응답도 있었다.

 ‘강제로 자리 양보를 요구하는 이’로는 ‘노인(79.5%)’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이었다. ‘나보다 나이 많은 승객(9.7%)’, ‘아이 동반 승객(6.4%)’, ‘장애인(3.7%)’, ‘임산부(0.4%)’ 등이 뒤를 이었다.

/2018년 2월 2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