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후 손익계산
일부 경기장 사후관리 주체 없어…가리왕산 등 자연훼손 심각

 평창동계올림픽이 25일 17간의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전 세계 92개국에서 2925명의 선수가 참가한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공적 대회였다. 하지만, 다음달 9일에서 18일까지 열리는 패럴림픽을 끝으로 주판알을 튕길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그동안 투입된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도로·철도, 경기장 건설 등 인프라 예산은 14조2000억원이다. 대회 자체에 든 예산은 별도로 흑자가 예상되고 있지만, 지자체·공기업·대기업 등 티켓 강매 논란이 일었고, 해외관광객 유치도 기대이하였다. 국토의 균형개발 차원에서 투입된 인프라 예산을 제외하고서도 경기장 사후 활용방안도 문제다.

 한국산업전략연구원은 올림픽 이후 경기장 시설 관리·운영에 매년 101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정했다. 이 중 스피드스케이팅·하키센터·슬라이딩센터·스키점프 같은 전문 체육시설 4곳은 일반인의 이용률이 낮아 수익성을 도저히 맞출 수 없기 때문에 연간 58 억원의 관리비가 부족할 것으로 봤다. 특히 이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과 하키센터, 정선 알파인 경기장은 관리주체가 정해지지 않은 곳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틈탄 난개발도 문제다. 강릉시는 아이스하키, 피겨 등 평창동계올림픽 빙상 경기의 대부분을 담당한 지역이다. 강릉시의 난개발을 막기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해안가 중심으로 외지인의 무분별한 매입, 테마와 무관한 건축물 준공 등 난개발 후유증을 앓게 됐다.

 올림픽 난개발의 상징이 된 ‘가리왕산호텔’도 빼놓을 수 없다. 동계올림픽 대회를 위해 특구까지 지정해가며 착공한 호텔이 올림픽 기간 완공되지 못한 것이다. 이 지역은 현행법상 4층 이상 건축물을 지을 수 없는 계획관리지역이지만,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4년 1월 문화체육관광부가 동계올림픽 특구로 지정하면서 20층 이상의 대규모 숙박시설이 들어설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올림픽 기간 사용되지 못하며 결국 특구를 빌미로 현행법상으로는 불가능한 대규모 개발시설인 호텔을 짓는 결과만 낳았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가리왕산의 자연훼손 문제도 거론된다. 알파인 스키장은 국내 아홉 번째로 높은 가리왕산을 깎아 만들었다. 축구장 110개 규모의 산림이 사라지고, 나무 10만그루가 송두리째 뽑혔다. 풍혈, 주목 등 생태환경이 우수해 조선시대부터 나라가 직접 관리해 왔고, 2008년에는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2011년 동계올림픽 평창 확정 직후부터 가리왕산 알파인 스키장은 ‘뜨거운 감자’였다. 환경파괴 논란과 더불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비용절감을 위해 분리 개최를 허용한 만큼 전북 무주 스키장이 대안으로 떠올랐지만 이마저 조직위가 거부하며 개발이 추진됐다. 이에 정부는 올림픽 이후 산림을 복원, 보호구역으로 지정한다는 단서를 달아 개발을 허가했다. 그런데 강원도가 최근 가리왕산 복원계획을 제출했지만 내용이 부실해 퇴짜를 맞는 복구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2018년 2월 26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