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직장인 10명 중 9명 ‘건망증’
응답자 절반, 본인 건망증 정도 심해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스트레스와 업무과다 등으로 ‘건망증’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회원 21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3.1%가 건망증을 겪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건망증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51.6%는 본인의 건망증 정도를 ‘심한 편(51.6%)’이라고 답했다.

 건망증의 유형을 살펴보면 ‘대화 중 하려던 말을 잊거나, 하고 싶은 말이 떠오르지 않는다(31.2%)’와 ‘해야 할 일을 잊어버린다(30.4%)’가 많았다. 그밖에 ‘물건을 흘리고 다닌다(17.6%)’, ‘전화번호가 기억나지 않는다(11.1%)’ 등의 답변도 있었다. 특히, ‘전화번호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호소한 직장인들은, 인크루트의 지난 2011년 설문조사 당시 수준(3.0%)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망증이 업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적이 있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76.3%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자가 진단한 건망증의 주요 원인으로는 ‘스트레스·긴장감 등으로 인한 정신적 요인(38.6%)이 가장 컸다. 뒤를 이어 ‘과다한 업무량(21.8%)’가 건망증의 원인으로 꼽혔다. 그 밖에도 ‘스마트폰·PC 등으로 무언가를 따로 외우지 않아도 되는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20.7%), ‘노화(13.3%)’, ‘사고경험이나 약물 복용 등 신체적 요인(1.6%)’ 등의 응답이 있었다.

 이들은 기억을 잃지 않기 위해, ‘메모를 자주 하는 것(37.9%)’으로 건망증을 극복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스마트기기의 알람 기능 등을 활용(24.4%)’하는 방법도 있었다. 일부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려고 노력한다(12.5%)’거나 ‘운동이나 취미 활동 등으로 스트레스를 푼다(10.8%)’와 같이 ‘스트레스 저감 활동’에 주력하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직장인들의 건망증’이란 오늘날 한국 사회의 스트레스 강도를 보여주는 하나의 지표”라며 “스트레스를 줄이는 방법을 찾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2017년 11월 1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