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직장인, 연차 쓸 때 절반 ‘거짓말’
‘몸 아프다’·‘집안에 급한’일 등 핑계…동료들, ‘이해한다’

 직장인 절반은 연차를 쓸 때 회사에 거짓말을 하거나, 핑계를 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최근 직장인 1105명을 대상으로 ‘거짓 결근’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2.9%가 거짓말이나 핑계를 대고 연차를 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거짓말이나 핑계를 댄 이유로는 ‘솔직하게 말하면 못 쉴 것 같아서’(56.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이유 없이 쉰다고 하는 것이 눈치 보여서’(47.4%), ‘이직 면접 등 밝히기 어려운 이유라서’(41.7%), ‘다들 그렇게 하는 것 같아서’(6.2%)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연차를 내기 위해 한 거짓말로는 ‘몸이 아프다’(47.5%, 복수응답)와 ‘집안에 급한 일이 생겼다’(47.2%)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거짓 결근 후 실제 한 일로는 ‘휴식’(55.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개인 용무’(52.8%)가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이직 면접 참석’(37.8%), ‘은행 및 관공서 업무 처리’(17.4%), ‘여행을 떠남’(15.4%) 등의 순으로 답했다.

 직장인들이 최근 1년 동안 거짓 결근한 횟수는 평균 2회로 나타났다. 거짓 결근 시 회사에 알리는 시기로는 ‘연차 전 미리’(67.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당일날 아침’(31.8%), ‘결근 다음 날’(0.3%) 순이었다.

 거짓말하고 출근하지 않는 동료를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 가에 대한 질문에 49.4%(복수응답)가 ‘나도 그럴 수 있기에 이해된다’를 선택했다. 이어 ‘걸리지 않고 조용히 넘어갔으면 좋겠다’(23.4%)가 다음을 차지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사람인측은 “직장인들은 암묵적으로 연차 사용을 제한하는 분위기로 인해 결근 사유를 솔직하게 말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는 결국 회사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필요할 때 자유롭게 연차를 사용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2017년 9월 27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