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사회

....외국계 대기업, 고배당 챙기며 기부 ‘찔금’
순익 76% 본사 배당…기부, 매출의 0.05% 그쳐

 국내에 진출한 외국계 대기업의 본사 배당액이 순이익의 76%에 이르지만, 기부금은 매출액의 0.05% 수준에 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의하면 매출 상위 500대 기업에 해당하는 외국계 기업 44개사와 국내 기업 374개사의 배당성향과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외국계 대기업의 배당성향이 75.9%로 조사됐다.

 이들 외국계 대기업은 3조5451억원의 당기순이익 중 2조6917억원을 배당 형태로 본사에 송금했다. 이는 국내 대기업의 평균 배당성향인 23.6%와 비교할 때 3.2배나 높은 수준이다.

 반면 매출 중 기부금 비중은 국내 대기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국내 대기업의 기부금 비중비중은 0.12%인데 반해, 외국계 대기업은 0.05%에 불과했다. 매출은 115조7900억원이지만 기부금은 고작 604억원에 그친 것이다. 특히 국내 대기업들의 그간 준조세 형태로 각종 재단 등에 기부했던 것을 고려하면 차이는 더 크게 벌어진다.

 외국계 기업 중 배당성향이 가장 높은 곳은 볼보그룹코리아로 192.0%에 달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의 2배 가까운 금액을 본사에 배당했다. 중국의 안방보험이 인수한 동양생명(170.2%), 도시바일렉트로닉스코리아(153.5%),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149.4%) 등의 배당 비율도 1.5배를 넘겼다. 뒤를 이어 아디다스코리아(140.1%), 이베이코리아(135.6%), 한국쓰리엠(113.7%), BMW코리아(101.0%)도 순익보다 많은 배당을 했다.

 특히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국적의 투자전문회사인 페어먼트파트너스가 대주주인 흥아해운의 경우 지난해 171억원의 적자를 냈는데도 6억원을 배당했다.

 기부금의 경우 의류브랜드 유니클로 등을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경우 단 1원도 하지 않았다.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0.0003%, 500만원)와 노무라금융투자(0.0003%, 1000만원), 한국스티롤루션(0.0006%, 500만원), 한국니토옵티칼(0.0007%, 500만원), 르노삼성자동차(0.0008%, 5000만원)도 기부에 인색했다.

/2017년 5월 15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