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보건/환경

....접객업소 식용얼음 세균 기준 강화해야

제빙기·주방용기 등 위생관리 감독 강화해야

 올 여름 유래없는 폭염에 아이스음료와 냉커피, 빙수, 냉면 등 식음료 판매가 증가하면서, 이에 사용되는 식용얼음의 위생안전이 화두가 되고 있다.

 식약처는 지난 2011년 식품위생법 개정을 통해 패스트푸드점이나 카페 등 식품접객업소에서 사용하는 식용얼음에 대한 일반세균 기준 규정을 100cfu/㎖이하 에서 1000cfu/㎖이하로 완화하고 대장균·살모넬라균(100㎖ 당 음성→250㎖ 당 음성)에 대한 규정을 강화한 바 있다.

 이와관련 식품의약품 안전처 박종석 연구원은 “지난 2016년 12월 검사기준이 개정, 1년의 유예를 둬 올해 1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식용얼음 검사기준은 일반세균수 ㎖당 100마리 이하가 정상기준이다. 그런데 검사기준은 통계적 개념으로 개정하면서 식용얼음 5개의 샘플 중 2개의 봉지에서 세균수 1000마리까지는 허용된다”고 말했다.

 이러한 식용얼음에 대한 미생물 규정 개정은 위생수준 완화로 받아들일 수 있다. 그런데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EU, 중국 등 대부분 국가가 식용얼음에 대한 미생물 규제를 먹는물 수준(세균수 100cfu/㎖)에 맞추고 있는데 우리나라만 완화되었다는 점에서 이해하기 어렵다.

 서울시 시민건강국 식품정책과 외식업위생팀 정정희 팀장은 “지난 6월 식품접객업소 24곳을 무작위 선정 조사했다. 그 결과 냉면육수, 팥빙수 등에서 대장균 및 식중독균 등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식약처, 지자체 등의 지속적인 단속과 계몽·홍보가 외식업체들의 위생의식을 끌어올린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는 식용얼음이 미생물 오염으로부터의 완전한 안전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접객업소 위생 상태만 조사대상일 뿐 업소제빙기의 위생관리까지는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 박 연구원은 “팥빙수 등 결과물에 대해서는 식약처나 지자체에서 단속을 주기적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제빙기 청소는 행위이기 때문에 눈에 보이지 않으면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미생물의 경우 특정조건에서 급격한 증식이 이뤄진다. 따라서 원인균을 처음부터 적은 수준으로 유지토록한다면 미생물오염에 대한 우려를 한층 덜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접객업소 등 식용얼음에 대한 일반세균 기준이 일본·중국보다 완화되었다. 일부 업소의 불편함을 해소·해결하는 것만 능사가 아닐 것이다.

 그러므로 국민 건강을 보장하기 위해 식용얼음에 대한 세균 기준규정을 최소한 ‘먹는물’ 기준으로 일원화 되었으면 한다. 아울러, 단속횟수를 늘려 업소에서 평소 제빙기 등 주방시설의 위생관리에 경각심을 갖도록 하는 방안도 필요해 보인다.

/2018년 8월 10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